中우한 도착한 WHO 조사팀...1년 묵힌 코로나 진실 밝힐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中우한 도착한 WHO 조사팀...1년 묵힌 코로나 진실 밝힐까

입력
2021.01.14 15:00
수정
2021.01.14 15:09
0 0

WHO 전문가팀, 中 우한에서 조사 시작
지난해 2월, 7월 두 차례 현장 방문 무산 
中 "코로나19 발원지 아니다" 입장 고수
'중국 책임론' 실체 밝히기 어려운 한계
中, 8개월 만에 코로나19 사망자 발생

코로나19가 세계 최초로 집단 발병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클럽에서 지난달 12일 젊은이들이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춤을 추고 있다. 우한=로이터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을 규명할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팀이 중국 우한에 도착했다. 2019년 12월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세계 최초로 집단 발병한지 1년여 만이다. 하지만 중국이 “코로나19가 발생했을 뿐 발원지는 아니다”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성과를 내긴 쉽지 않아 보인다. 집단 감염으로 애를 먹고 있는 중국에서는 지난해 5월 이후 8개월 만에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해 방역의 구멍이 커지고 있다.

지난달 28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번화가에서 시민들이 쇼핑을 즐기고 있다. 우한=EPA 연합뉴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14일 “WHO 국제조사팀이 이날 후베이성 우한에 도착해 중국 과학자들과 함께 공동 연구에 나섰다”고 전했다. WHO 조사팀은 코로나19 발생지인 화난수산시장으로 바로 가지 않고 일정기간 격리하면서 일단 중국 전문가들과 화상회의 방식으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문제는 시간이 너무 많이 지났다는 점이다. WHO는 지난해 2월과 7월 조사팀을 중국에 보냈지만 우한 현지에 가지 못하고 베이징에 발이 묶였다. 그 사이 중국은 현장조사를 벌여야 할 우한 수산시장을 여러 차례 소독해 증거를 찾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해 3월 첫 소독 당시 얼마나 서둘렀던지 시장 안에 숨어 지내던 일가족 4명이 뒤늦게 발견돼 보건당국이 당황했던 전례도 있다. 중국은 이들 가족을 검사한 결과 모두 코로나19 음성이라고 뒤늦게 밝혔다.

코로나19 집단 발병이 시작된 중국 우한 화난수산물도매시장. 우한=AFP 연합뉴스


중국이 현지조사의 빗장을 걸어 잠그면서 미국을 비롯한 서구국가들은 코로나19 확산의 책임을 중국으로 돌렸고, 전염병은 과학이 아닌 격렬하게 공방을 벌이는 정치 이슈로 비화됐다. 이에 중국은 이탈리아 등 다른 나라에서 중국보다 먼저 코로나바이러스가 발견됐다며 역공을 폈고, 급기야 수입 냉동식품을 비롯한 해외 유입으로 화살을 돌리며 ‘중국 책임론’에서 벗어나려 사력을 다하고 있다. 그럼에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11일(현지시간) 각국 정상과 국제기구 수장 등 30여명이 온라인으로 진행한 '원 플래닛 서밋' 연설에서 “코로나19는 인간과 자연의 관계가 불균형해지면서 생긴 것”이라며 “천산갑의 비늘을 먹으면 강해진다는 사람들의 미친 믿음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하면서 중국을 몰아붙였다. 중국은 천산갑의 최대 소비국이다.

코로나19 집단 발병으로 도시가 봉쇄된 중국 허베이성 스자좡에서 12일 주민들이 핵산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스자좡=AP 뉴시스


이 같은 논란을 의식한 듯 쩡이신(曾益新)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부주임은 “중국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기원 조사를 계속 중요시해왔고, 큰 책임감을 느끼면서 과학적인 정신에 근거해 연구하고 있다”고 WHO에 협조를 약속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코로나19 사태 이래 중국은 개방적이고 투명하며 책임지는 태도로 WHO와 바이러스 기원 규명과 관련해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에서는 도시를 봉쇄하는 극약처방으로 틀어막은 허베이성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왔다. 지난해 5월 17일 이후 242일만이다. 중국 전체 확진자는 138명으로 집계돼 이틀째 세 자릿수를 유지했다.

베이징= 김광수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