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도 못 가는 비대면 졸업식에... 화훼업계는 '위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학부모도 못 가는 비대면 졸업식에... 화훼업계는 '위기'

입력
2021.01.12 21:00
수정
2021.01.13 09:17
0 0

졸업식 시즌과 코로나19 확산이 겹치면서 행사 취소나 비대면으로의 전환이 늘어나면서 화훼시장이 얼어붙었다. 12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꽃시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서재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졸업식과 입학식 등 각종 행사들이 취소 또는 비대면 방식으로 치러지면서 화훼 시장이 타격을 입고 있다.

특히, 초·중·고교 등 각급 학교의 졸업식이 이어지는 1, 2월은 화훼 업계 최대의 대목이었지만, 이번 졸업시즌은 방역을 위해 학부모마저 참석하지 못하는 비대면 행사로 대부분 치러지면서 오히려 최대 위기가 되고 말았다. 졸업식뿐 아니라 연말연시 각종 행사들까지 줄줄이 취소되다 보니 화훼농가와 상인들의 한숨은 깊어만 간다.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7일 경기 수원시 팔달구 수원고등학교에서 온라인 졸업식이 열리고 있다. 뉴시스

12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화훼공판장은 그야말로 '썰렁'했다. 이 곳에서 꽃집을 운영하는 정한글 실장은 "초중고와 대학교의 졸업과 입학식이 1월부터 3월까지 이어지기 때문에 성수기인데 보다시피 손님이 아예 없다. 코로나19 발병 전과 비교해 보면 졸업식 손님의 95% 정도가 급감했다"고 말했다. 그나마 다행은 일반 회사의 승진 및 입사를 축하하는 꽃이나 화분 주문이 간간히 이어지고 있다는 점 뿐이다.

졸업식 시즌과 코로나19 확산이 겹치면서 행사 취소나 비대면으로의 전환이 늘어나면서 화훼시장이 얼어붙었다. 12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화훼시장에서 꽂집을 운영하는 정한글 실장이 꽃을 손질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졸업식 시즌과 코로나19 확산이 겹치면서 행사 취소나 비대면으로의 전환이 늘어나면서 화훼시장이 얼어붙었다. 12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화훼시장에서 꽂집을 운영하는 정한글 실장이 꽃을 손질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정 실장은 "우리 소상공인도 문제지만 더 심한 건 화훼농가"라고 덧붙였다. 겨울철의 경우 유류비가 더해져 꽃값이 비쌀 수밖에 없는데 생화의 경우 경매에서 유찰되면 농가들로선 꽃을 폐기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오수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경매실장은 "일주일에 3번(월, 수, 금) 경매가 열리는데, 다섯 번까지 입찰이 되지 않은 화훼는 꽃 값의 전체적인 안정을 위해 안타깝지만 폐기를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교외 등지에 비닐하우스를 설치해 화훼를 재배해 온 농가 중엔 눈덩이 같이 커지는 피해액을 감당 못해 아예 농사를 포기하는 경우도 속속 나타나고 있다. 참다 못한 화훼 농민들은 정부와 지자체에 재난지원금 지급과 '꽃소비 캠페인' 등 피해보전 대책을 요구하고 나서기 시작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꽃 시장이 급격히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5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남사면 한 화훼농가 비닐하우스가 텅 비어있다. 용인=뉴시스


12일 오후 전남 강진군 칠량면 땅심화훼영농조합법인의 한 화훼농가에서 농장주가 장미를 수확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졸업식이 2년째 비대면으로 열리며 꽃의 수요가 줄어든 가운데 한파로 인한 난방비 증가로 화훼농가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연합뉴스



서재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