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담배 구하려고… 코로나 격리 군인, 3층서 탈출 시도하다 추락

알림

담배 구하려고… 코로나 격리 군인, 3층서 탈출 시도하다 추락

입력
2021.01.12 11:10
수정
2021.01.12 11:33
0 0
지난해 11월 26일 경기도 연천군 육군 5사단 신병교육대에서 구급차가 이동하고 있다. 전날 이곳에서 코로나 확진자 70명이 발생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연합뉴스

지난해 11월 26일 경기도 연천군 육군 5사단 신병교육대에서 구급차가 이동하고 있다. 전날 이곳에서 코로나 확진자 70명이 발생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연합뉴스


흡연 욕구를 참지 못한 육군 병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적 격리 생활 중에 탈출을 시도했다가 다쳤다.

12일 육군에 따르면 A병사는 지난 8일 코로나19 격리시설인 경기 양주의 영외 독신 간부 숙소 3층에서 창문을 통해 1층으로 내려가던 중 추락했다. 모포 3장을 이어 묶은 뒤 이를 타고 지상으로 내려가려 했지만, 2층 높이에서 도중에 매듭이 풀린 것이다.

A병사가 심야 탈출을 시도한 이유는 ‘담배’였다. 그는 코로나19 확진자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예방적 격리에 들어갔지만 이 기간 내내 흡연을 하지 못했다. 코로나19 격리 시설로 전환된 간부 숙소에서는 금연이 원칙이다. 이에 직접 담배를 구입하기 위해 야밤에 탈출을 결심한 것이다. 발목 골절상을 입은 A병사는 현재 군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육군은 “A병사가 퇴원하는대로 격리 지시 위반 여부를 조사해 엄정하게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2일 기준으로 A병사와 같은 군내 예방적 격리자는 5,067명이다.

정승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