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PD가 결혼 숨기고 구애" 취준생 주장... KBS "감사 착수"

알림

"PD가 결혼 숨기고 구애" 취준생 주장... KBS "감사 착수"

입력
2021.01.11 17:37
수정
2021.01.11 18:18
0 0

해당 PD는 업무 배제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KBS 모습. KBS 제공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KBS 모습. KBS 제공


KBS 다큐멘터리 PD인 A씨가 결혼 사실을 숨긴 채 언론사 취업 준비생에 구애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KBS는 구설에 오른 PD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자신을 언론계 취업 지망생이라고 밝힌 여성은 1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A씨가 유부남이란 사실을 완전히 거짓말로 숨긴 채 호감을 표현했고, 2017년 연말부터 한 달간 연인 관계였다"고 주장했다.

이 여성에 따르면 A씨는 당시 함께 사는 아내를 여동생, 아이를 조카라고 했다. 뒤늦게 A씨가 결혼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여성은 1년 전 KBS 성평등센터에 찾아갔다. A씨는 "제대로 조처될지 확신할 수 없어 공식적으로 사건을 접수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여성은 A씨 관련 일을 털어놓게 된 계기에 대해 "그의 소식이 곳곳에서 들려올 때마다 몹시 괴로웠다"며 "두려움 때문에 아무런 행동도 못 한다는 것이 괴로워 오랜 고민 끝에"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A씨 관련 의혹에 KBS 관계자는 이날 "사실관계 및 사규 위반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감사에 착수했다"며 "당사자는 업무 배제 조치했다"고 밝혔다.


양승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