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철인왕후' 김정현, 설렘 모먼트→보호 본능...끝없는 연기 변주
알림

'철인왕후' 김정현, 설렘 모먼트→보호 본능...끝없는 연기 변주

입력
2021.01.11 13:04
0 0
'철인왕후' 김정현의 연기 변주가 화제다.tvN 방송캡처

'철인왕후' 김정현의 연기 변주가 화제다.tvN 방송캡처

김정현이 심쿵하게 만드는 설렘모먼트와 보호본능을 일으키는 양면적인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에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김정현은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에서 '철종' 역을 맡아 단짠을 오가는 매력으로 강렬한 설렘을 전하고 있다. 특히 김정현은 상반된 모습을 지닌 철종을 내공 깊은 연기력과 입체적인 캐릭터 묘사로 풀어내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지난 9, 10일 방송에서 철종의 어린 시절 이야기가 풀리며 시청자들을 집중시켰다. 철종은 장부를 찾기 위해 김소용(신혜선) 본가에 머물렀고, 입궁을 독촉하는 김병인(나인우)에게 "내게 입궁을 명하는 건가? 하루 더 묵을 예정이다. 내 말은 끝났다"며 싸늘한 태도를 보이며 임금의 위엄을 드러냈다.

장부를 찾기 위해 다시 찾은 우물에서 철종은 트라우마를 떠올리며 쓰러졌고, 철종을 구한 소용을 안으며 "아무것도 못 해보고 세상이 망가지는 걸 바라만 보다 죽는 무서운 꿈을 꾸었소"라며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철종은 자신의 자리를 옥죄어 오는 이들에 대해 불안감을 느꼈고, 마치 꼭두각시가 된 듯한 악몽까지 꾸며 철종의 불안함을 그대로 드러내 극의 흥미를 더했다.

한편, 철종이 본격적인 로맨스를 시작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철종은 자신을 위해 화를 내주는 소용에게 "내가 지켜주겠소. 나는 중전의 안티팬이오."라며 애정 어린 말을 건넸지만 뜻을 잘못 이해하는 웃픈 모습을 보여줘 웃음을 안겨줬다. 서로에게 스며든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가운데 철종의 심경 변화도 주목을 받고 있다.

악몽에서 깨어난 철종이 소용을 떠올리며 '중전사전'을 쓰기 시작했고, 악몽도 잊은 듯 미소 띈 모습으로 편안한 모습을 보여 철종의 마음에 어떤 변화가 찾아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정현은 다채로운 감정 변화와 끝없는 연기 변주로 내공을 과시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김정현은 진지와 설렘을 오가는 심쿵 매력과 보호본능을 자극하는 연기로 한층 깊어진 감성과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으며, 시청자들까지 스며들게 만드는 매력으로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김정현은 상대 배우들과 '꿀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김정현의 연기 내공이 진가를 발휘하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의 스토리 전개에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tvN '철인왕후'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