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발 변이' 확진자 2명 추가…국내 누적 12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국발 변이' 확진자 2명 추가…국내 누적 12명

입력
2021.01.05 14:24
수정
2021.01.05 14:29
0 0

게티이미지뱅크


국내에서 영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감염자 2명이 추가 확인됐다. 이로써 영국과 남아공 변이주는 누적 12건에 달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감염력이 높아졌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영국과 남아공 변이주는 현재까지 모두 12건이 발견됐다"며 "변이주들은 모두 검역단계 또는 입국 후 접촉자 중에서 발견된 것으로서 아직까지 지역사회 유행징후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추가된 영국발 변이바이러스 확진자는 지난해 12월 13일과 20일에 영국에서 입국한 2명이다. 모두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단장은 "영국 변이주의 경우 감염력이 높아졌다는 보고는 있으나, 백신효과, 질병의 중증도 등에 영향을 준다는 근거는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았다"며 "남아공 변이주의 경우에도 감염력, 임상적 중증도, 백신 반응성 등에 대한 연구는 아직 조금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변이는 바이러스의 생활사에서 발생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전파가 계속되는 한 지속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또 "대부분의 변이는 바이러스의 생존에 불리하거나 특성에 영향을 주지 않는 부위에서 나타나기 때문에 대부분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서도 "우연히 전파력이 증가하거나 병원성이 바뀌는 등 특성이 변하는 상황이 나타날 수 있기에 지속적으로 연구와 분석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