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30% 돌파... 중도·보수 더 기울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석열,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30% 돌파... 중도·보수 더 기울었다

입력
2021.01.03 09:41
수정
2021.01.03 10:09
0 0

[YTN-리얼미터 여론조사] 이재명 20.3%, 이낙연 15%

서울행정법원의 직무 배제 명령 효력 임시 중단 결정이 나오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지지율 30%를 넘으며 3강 구도를 보였던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를 제치고 오차범위 밖에서 1위를 차지했다.

3일 YTN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새해 첫 날인 1일과 2일 양일간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윤 총장은 30.4%의 지지율을 보였다. 지지율 30%를 넘고 오차범위를 벗어나 1위를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지사는 20.3%, 이 대표는 15%로 오차범위 안에서 각각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성향별로는 중도층과 보수층에서 윤 총장을 선호했다. 진보층에서는 이 지사가 38.1%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으면서, 20.2%를 얻은 이 대표를 앞질렀다.

이는 이 지사가 새해 첫날 박근혜·이명박 전직 대통령 사면론을 제기한 이 대표의 핵심 진보 지지층 일부를 흡수한 것으로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지지 정당별로는 국민의힘 지지층의 절반 이상이 윤 총장을 지지했고,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이 지사를 지지한다는 응답이 절반에 육박했다.

리얼미터 측은 이번 여론조사가 ARS 조사로 이뤄져 다른 방식으로 실시한 조사와는 결과가 조금 다르게 나타났다고 전했다. '샤이' 보수의 성향이 조금 더 두드러지게 나타났다고 평가했다.

강은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