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등 환경에 반응 '유기체 건축' 구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날씨 등 환경에 반응 '유기체 건축' 구현

입력
2020.12.18 04:00
0 0

[우수특허대상] 소프트아키텍쳐랩

소프트아키텍쳐랩(대표 한은주)은 외부 환경과 대화하는 유기체적 건축 공간을 현실화한 ‘키네틱앰비언스 월(Kinetic Ambience Wall) 기술’을 개발했다.

키네틱앰비언스 월기술은 기존 건축물 개념을 깨고 끊임없이 변화하는 시간, 날씨, 사용자 움직임 등 외부 환경을 매개변수로 삼아 환경에 반응하며 제어하는 것이 특징이다. 건축 형태나 구조를 바꾸는 수준을 넘어 공간적 혁신을 꾀하며 인간과 소통하는 건축물의 IoT(사물인터넷)를 구현해주는 혁신적인 건축 기술이다.

건물과 일체형 구조로 설계돼 별도의 설치가 필요 없고, 햇빛이나 바람의 유입량을 조절해주는 회전 차광부재 외측 단부가 건물 외벽으로 돌출돼 고정관념을 넘어선 국내 최초로 움직이는 건축물을 구현한다.

키네틱앰비언스 월기술은 인천대공원 목재문화체험장 목연리, 옥수동 공공복합청사, 인천도시공사 전면 리모델링에 적용됐다. 특히 국내 최초 키네틱 건축물인 목연리는 제25회 세계건축상을 비롯해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2017 레드닷디자인어워드 본상, 대한건축학회 대한민국 스마트건축도시대상 등 국내외 주요 시상식을 휩쓸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