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송준근 "과거 신봉선 부러워했다"
알림

송준근 "과거 신봉선 부러워했다"

입력
2020.12.07 18:05
0 0
송준근 윤정수 남창희(왼쪽부터 차례로)가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라디오'에서 청취자들과 소통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송준근 윤정수 남창희(왼쪽부터 차례로)가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라디오'에서 청취자들과 소통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개그맨 송준근이 과거 신봉선을 부러워했다고 밝혔다.

7일 오후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라디오'에는 송준근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게스트 송준근과 DJ 윤정수 남창희는 신봉선의 유행어 '뭐라 쳐 씨부리쌌노?'에 대해 이야기했다. DJ 윤정수는 그 유행어가 큰 인기를 끌고 있던 때를 떠올리며 송준근에게 "당시 신봉선씨와 코너를 진행하고 있었느냐"고 물었다. 송준근과 신봉선은 과거 '개그콘서트'에서 함께 활약했다.

윤정수로부터 질문을 받은 송준근은 "신봉선씨가 나보다 선배"라면서 "난 막내였기 때문에 신봉선씨를 지켜보고 있었다"고 답했다. 그는 "그때 신봉선씨가 너무 부러웠다"고 털어놨고, 남창희는 신봉선의 유행어를 활용해 "속으로 '짜증 지대로다'라는 생각을 했겠다"고 농담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