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포토에세이] 내일은 '스마일'
알림

[포토에세이] 내일은 '스마일'

입력
2020.12.07 20:00
0 0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앞 광장 한켠을 차지한 노숙인들의 잠자리에 크리스마스 눈사람 장식물이 놓여 있다. 서재훈 기자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앞 광장 한켠을 차지한 노숙인들의 잠자리에 크리스마스 눈사람 장식물이 놓여 있다. 서재훈 기자


찬바람이 살갗을 에이는 겨울, 갈 곳 없는 노숙인들은 오늘도 콘크리트 바닥에서 한뎃잠을 청합니다. 뒤통수에 내리꽃히는 따가운 시선 쯤 무시하면 그만이지만, 이불깃을 파고드는 칼바람은 견디기 버겁습니다. 그래도, 잔뜩 웅크리고 버티다 보면 겨울이 가고, 다시 따뜻한 날이 오겠죠. 하늘 향해 미소 짓는 나무 눈사람처럼, 광장에도 웃을 날이 오겠죠. 7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 앞 광장에서. 서재훈 기자

서재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