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싱어게인', 11호 가수, 그를 웃게 한 2라운드 파트너는?
알림

'싱어게인', 11호 가수, 그를 웃게 한 2라운드 파트너는?

입력
2020.12.07 09:00
0 0
'싱어게인' 11호 가수가 2라운드 파트너와 특별한 교감을 나눈다.JTBC 제공

'싱어게인' 11호 가수가 2라운드 파트너와 특별한 교감을 나눈다.JTBC 제공

1라운드 최강 참가자 '펌 라인'이 팀 대항전에서 만나고 말았다.

7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 4회에서는 더욱 치열해진 본선 2라운드 '팀 대항전'이 펼쳐진다.

각 참가자는 심사위원이 구성한 팀으로 결성돼 같은 연대를 뽑은 팀끼리 해당하는 명곡으로 경쟁을 펼친다.

지난 방송 말미 예고만으로도 화제가 된 '펌 라인'의 역대급 대결이 가장 큰 관전 포인트 중 하나. '누구 없소'로 '찐 무명'의 반란을 이끌며 유튜브 조회수 550만 뷰를 초과한 63호와 박진영의 '허니'로 심사위원의 마음을 사로잡은 30호 가수가 한 팀을 이뤘고, 허스키한 목소리의 주인공 10호와 정통 헤비메탈의 반란을 보여준 29호 가수가 한 팀을 이뤄 경쟁을 펼친다.

특히 7어게인을 받은 30호를 제외한 3명이 모두 올 어게인을 받은 역대급 참가자인 만큼 더욱 치열한 무대가 될 것으로 관심을 모았다. 이들의 대진이 공개되자 심사위원들도 "매력 대 매력의 대결" "결승전 같다"라고 깜짝 놀랐다.

MC 이승기가 두 팀에게 각오를 묻자 30호 가수는 "나만 (네 명 중) 어게인이 하나 모자라서 달성해야 할 숙제가 남아있는 느낌"이라며 "전투력이 상승한 무대를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10호 가수는 “40대를 거치며 겪은 세월과 감성으로 승부하겠다. 조심하길 바란다”고 기선제압에 나섰다.

한편, 지난주 감동의 '비상' 무대를 선보이며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장악한 11호의 2라운드 준비 과정도 공개된다. 이제는 웃고 싶다고 말했던 11호 가수는 2라운드 파트너와 특별한 교감을 나누며 웃음을 되찾았다고.

선곡 과정에서부터 연습까지 파트너와 찰떡 호흡을 자랑한 11호 가수는 “천군만마를 얻은 느낌”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특히 참가자들이 입을 모아 '가창력 끝판왕'이자 강력 우승 후보로 점찍었다는 후문.

월요병을 없애줄 '싱어게인'의 어디에서도 볼 수 없던, 색다르고 환상적인 2라운드 팀 대항전 무대는 7일 오후 10시 30분에 JTBC와 디스커버리 채널에서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