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 “김기태 전 KIA 감독, 요미우리 2군 수석코치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일본 언론 “김기태 전 KIA 감독, 요미우리 2군 수석코치로”

입력
2020.12.01 08:59
수정
2020.12.01 14:55
0 0

김기태 전 감독. 연합뉴스.


김기태(51) 전 KIA 타이거즈 감독이 일본프로야구 명문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지도자 생활을 이어갈 전망이다.

닛칸스포츠와 스포츠호치 등 일본 언론은 1일 “요미우리 구단이 ‘이승엽의 스승’ 김기태 전 감독을 2군 수석코치로 영입할 예정이다”라고 보도했다. 요미우리 2군은 아베 신노스케 감독, 무라타 슈이치 야수 종합 코치, 스기우치 도시야 투수 코치 등 현역 시절 일본 국가대표로 활약한 스타들이 지도자로 재임 중이다. 닛칸스포츠는 “김기태 전 감독은 선수, 지도자로 풍부한 경험을 갖췄다. 요미우리에서 2007~09년 지도자 생활도 했다. 단기전도 자주 경험했다”라고 전했다.

김기태 전 감독은 프로 데뷔 첫해인 1991년 쌍방울 레이더스에서 27홈런을 기록했고 1994년에는 홈런왕(25개)에 올랐다. 삼성(1999~01년)과 SK(2002~05년)에서 현역 생활을 이어가며 통산 타율 0.294에 홈런 249개를 기록했다.

은퇴 후에는 일본에서 코치 연수(한신 타이거스)를 거쳐 2007년부터 요미우리 코치로 활약했다. 이때 당시 선수였던 이승엽과 인연을 맺었다. 한국에 돌아와 LG 2군 감독(2010년), LG 1군 감독(2012년)을 거쳤고 2015년부터 2019년 5월까지 KIA를 이끌었다. 2017년에는 통합우승(정규시즌·한국시리즈)을 달성했다.

한편, 요미우리는 2년 연속 일본시리즈에서 소프트뱅크에 패했다. 특히 2019년과 올해 모두 4전 4패 했다. 스포츠호치는 “요미우리는 젊은 선수들이 꾸준히 등장하는 소프트뱅크에 대항하고자 2군 개혁을 추진하고 있다”며 김 전 감독의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강주형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