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폭발사고 3명 사망... 지난해 12월도 유사사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광양제철소 폭발사고 3명 사망... 지난해 12월도 유사사고

입력
2020.11.24 18:06
수정
2020.11.24 21:15
0 0

소방대원들이 광양제철소 폭발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소방청 제공



24일 오후 4시2분쯤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굉음과 함께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일하던 포스코 직원 A(40)씨와 협력업체 직원 B(32)·C(53)씨 등 3명이 숨졌다.

포스코 관계자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산소 공급 파이프가 폭발하면서 불이 났다"며 "이 폭발로 근처서 작업하던 3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작업자 2명은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고 소방대원들이 2시간 동안 수색해 숨진 작업자 1명을 추가로 발견했다.

광양제철소는 자체 소방대를 투입해 4시24분 진화 작업을 완료했다. 119에는 오후 4시47분에 최초 신고가 접수됐다. 광양제철소 측은 1고로 부대설비인 산소공급용 배관에서 작업하던 중 균열로 산소가 강하게 새면서 화재와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사고 현장에서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며 날이 밝는 대로 과학수사팀을 현장에 투입해 감식에 나설 계획이다. 공장 측도 사고 현장에 취재진의 접근을 통제한 채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11개월 전인 지난해 12월 24일에도 광양제철소에서는 폭발과 함께 화재 사고가 발생해 연구원과 기술자 등 5명이 다쳤다. 당시 제철소에서 버려지는 열에너지를 모아 다시 발전하는 배열발전 축열설비에서, 연구원들이 연구과제를 수행하던 중 사고가 났다. 당시 폭발로 인해 파편이 이순신대교까지 날아가 통행이 통제됐고, 4㎞쯤 떨어진 광양시청까지 폭발음이 들렸다. 검찰은 사전 안전 대책을 수립하지 않고 현장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은 연구 관련 안전관리 책임자를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기소했다.

광양= 하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