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위험한 아내' 김정은-최원영 vs 심혜진-윤종석, 절체절명 '피범벅 협박' 현장 포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나의 위험한 아내' 김정은-최원영 vs 심혜진-윤종석, 절체절명 '피범벅 협박' 현장 포착!

입력
2020.11.23 13:59
0 0

피 흘리는 김정은-포박 당한 최원영의 모습이 포착됐다. 키이스트 제공


'나의 위험한 아내' 김정은과 최원영이 심혜진과 윤종석에게 죽음의 위협을 받는 절체절명 '피범벅 협박' 현장으로 안방극장을 충격 속에 휘몰아 넣는다.

MBN 월화드라마 '나의 위험한 아내'는 사랑해서 결혼했지만 어느덧 결혼이란 생활을 그저 유지하고만 있는, 부부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공감할 수 있는 '미스터리 부부 잔혹극'이다.

김정은과 최원영은 서로를 죽여야만 사는 '위험한 부부' 심재경과 김윤철 역을, 심혜진과 윤종석은 은밀한 계약 관계로 이뤄진 '연상연하 부부' 하은혜와 조민규 역을 맡아 완벽한 호흡의 '부부 케미'를 발휘하고 있다.

이와 관련 심혜진과 윤종석이 김정은과 최원영의 다정한 이웃에서 무자비한 공격을 퍼붓는 섬뜩한 적으로 돌변, 소름 돋는 위기감을 선사한다.

극중 심재경(김정은)과 김윤철(최원영)이 하은혜(심혜진)와 조민규(윤종석)에게 기습 공격을 받은 장면. 먼저 심재경은 복부에 피를 가득 흘린 채 쓰러져 서서히 정신을 잃어가고, 하은혜는 이런 심재경을 바라보며 태연하게 술을 따라 마신다.

김윤철 역시 조민규에게 붙잡혀 목에 칼이 닿인 채 벌벌 떨고 있는 것. 만날 때마다 다정하게 인사를 나누던 친밀한 이웃에서, 서로를 죽음의 공포로 몰아넣은 끔찍한 적이 된 이유가 무엇일지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지난 방송분에서 심재경은 이웃 주민 하은혜를 찾아가 송유민(백수장) 살인 사건과 관련한 설전을 벌이던 끝, 기습 공격을 받아 쓰러지는 모습으로 충격을 안겼던 터. 김윤철 역시 진선미(최유화) 살인 사건마저 심재경이 꾸민 하나의 계획이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심재경이 위험한 이웃 하은혜의 공격을 막아설 수 있을 지, 김윤철은 또 어떤 이유로 조민규에게 붙잡혀 있는 것인지, 마지막을 단 2회 남겨두고 최악의 위기 사태를 맞이한 부부의 이야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MBN 월화드라마 '나의 위험한 아내' 15회는 23일(오늘)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