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필 “술접대 자리서 ‘라임’ 밝히니 검사 2명 바로 나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독] 이종필 “술접대 자리서 ‘라임’ 밝히니 검사 2명 바로 나가”

입력
2020.11.20 04:30
수정
2020.11.20 16:01
0 0

김봉현·전 靑행정관과 3자 대질 조사서
'검사 술접대' 당시 구체적 상황 진술
이 전 부사장의 동석 시간은 20분 남짓

‘현직 검사 술접대’ 의혹을 폭로한 김봉현(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술접대 목격자로 지목한 이종필(아래)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 등과 17일 서울남부지검에서 대질 조사를 받았다. 연합뉴스


김봉현(46ㆍ구속기소)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폭로한 ‘현직 검사 3명 술접대’ 의혹과 관련해 문제의 술자리 당시 상황에 대해서 상당히 구체적인 제3자의 진술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술자리에 잠깐 동석했었던 이종필(42ㆍ구속기소) 전 라임자산운용(라임) 부사장이 검찰 조사에서 “검사들과 대면 후 ‘라임 부사장’이라고 나를 소개하자, 갑자기 2명의 검사가 나가버렸고 다른 1명만 남아 있었다”고 주장한 것이다. 폭로 당사자인 김 전 회장뿐 아니라, 이 전 부사장의 상세한 목격담까지 추가되면서 검찰은 ‘복수의 관련자 진술’이라는 증거를 쥔 셈이 됐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전 부사장은 지난 17일 ‘라임 관련 검사 향응 수수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락현 형사6부장)에 출석해 이같이 진술했다. 김 전 회장, 김모(46ㆍ구속기소) 전 청와대 행정관과 벌인 3자 대질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검사 술접대’ 현장 상황을 증언한 것이다. 룸살롱 옆방에 있다가 김 전 회장 및 검사들과의 술자리에도 20분가량 머물렀다는 이 전 부사장은 “A 부부장검사 등 현직 검사 3명과 검사 출신인 이모 변호사를 실제로 봤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부사장은 또 “내가 ‘라임 부사장입니다’라고 스스로를 소개한 직후, 당시 자리에 있던 검사 2명은 인사도 없이 돌연 나가 버렸다”고 진술했다. 이어 “그때 ‘라임 건이 이렇게 큰 문제였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고 한다. 자리를 떠난 검사 2명에 대해서는 “A 부부장검사 외의 다른 검사들”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부사장은 당시 김모 전 라임 대체투자운용본부장과 함께 라임 투자를 받은 코스닥상장사의 미공개정보를 이용, 주식 거래를 한 혐의로 수사선상에 올라 있던 상태였다. 그는 이 사건 관련 변호를 이 변호사에게 부탁하기도 했다.

이 전 부사장은 지난 17일 검찰 조사에서 A 부부장검사에 대한 또 다른 기억도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4월 체포된 이후 서울남부지검에서 A 부부장검사를 목격했다면서 “구치감(피고인이 조사ㆍ재판 전 대기하는 장소)에서 김 전 회장에게 ‘형, 그때 봤던 그 검사 저기 있네’라고 말한 적이 있다. 김 전 회장은 ‘너 그런 소리 함부로 하지 마라’고 다그치듯 대답했다”고 주장했다. A 부부장검사는 김 전 회장이 지난달 중순 공개한 옥중 입장문에서 ‘향후 라임 수사팀 책임자로 투입됐다’고 표현한 인물이다.

‘검사 술접대’ 의혹을 강력히 부인했던 이 변호사의 알리바이가 흔들릴 만한 정황도 나왔다. 이 전 부사장은 김 전 회장이 다니던 여의도의 모 교회 밤 예배 시각, 룸살롱까지의 이동 시간 등을 고려해 술접대 시점을 ‘2019년 7월 18일’로 지목했다. 그런데 “김 전 회장과는 현직 검사들이 아니라, 검찰 출신 변호사 후배와 함께 술자리를 가진 적이 있을 뿐”이라는 입장을 폈던 이 변호사 주장과는 달리, ‘변호사 후배’로 언급된 D씨는 지난해 7월 18일 해당 룸살롱을 방문하지 않은 사실이 확인된 것이다.

김정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