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복면가왕' 신토불이, 정체는 위일청 "소찬휘, 실력 아까워 스카우트 포기"
알림

'복면가왕' 신토불이, 정체는 위일청 "소찬휘, 실력 아까워 스카우트 포기"

입력
2020.11.08 18:56
0 0
'복면가왕' 위일청이 출연했다. 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위일청이 출연했다. 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신토불이의 정체는 가수 위일청이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부뚜막 고양이에 도전하는 복면 가수 4인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2라운드 첫 번째 대결은 민트초코와 신토불이의 무대로 꾸며졌다. 민트초코는 박진영의 '대낮에 한 이별'을 선곡해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애절함을 폭발시켰다.

신토불이는 사랑과 평화의 '뭐라고 딱 꼬집어 얘기할 수 없어요'를 선곡해 허스키한 보이스를 뽐내며 판정단의 흥을 돋웠다.

대결 결과 12 대 9로 민트초코가 승리해 3R에 진출했다. 이어 복면을 벗은 신토불이의 정체는 서울패밀리 보컬 위일청으로 밝혀졌다.

'복면가왕' 서울패밀리 위일청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서울패밀리 위일청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MBC 방송 캡처

위일청은 소찬휘에게 "나이 차이는 얼마 안 나지만 자식 같은 친구다. 서울패밀리가 여성 보컬을 찾던 중 소찬휘를 스카우트했었다. 연습을 하다 보니 팀에 갇혀있기에 너무 아까운 친구더라. 그래서 솔로 데뷔하는 것을 봤다"라고 전했다.

요즘 눈여겨보는 가수가 있다는 위일청은 "가왕 부뚜막 고양이다. 그 친구 대단하다. 반주와 노래가 하나인 듯 음악 그 자체를 보여주는 것 같다. 무대 나오면서 '3라운드 나가도 가왕한테는 기권해야겠다'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위일청은 "서울패밀리가 활동한 지 37년째다. 원년 멤버 4명이 그대로 있다. 나이 다 합하면 400세가 넘는다. 어제, 오늘도 노래하듯 내일도 할 수 있으면 그게 내가 사는 방법이다. 특별한 것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 MBC에서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