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부산시, EU 국제 멘토 도시로 참여... "정책 성공사례 공유"
알림

부산시, EU 국제 멘토 도시로 참여... "정책 성공사례 공유"

입력
2020.11.08 09:43
0 0

일자리·창업·기업지원 등 조언

100 Intelligent Cities Challenge 홈페이지.

100 Intelligent Cities Challenge 홈페이지.



부산시는 유럽연합(European Union) 집행위원회(European Commission)가 주도하는 '100 ICC' 프로젝트에 국제 멘토 도시로 참여한다고 8일 밝혔다.

'100 ICC'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성장(Grow)분과 주도로 Mckinsey, Technopolis, Arup, KPMG 등 다국적 전문컨설팅 10개사가 전략자문단 컨소시엄으로 참여하는 2년 6개월간의 장기 대형 프로젝트다.

특히 EU 회원국 도시들의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경제를 재건할 수 있도록 ‘그린·스마트·지속 가능 성장’ 이란 비전 아래 도시 간 5개 분야로 나누어 정책 성공사례 공유와 조언 등 정책 멘토링을 통한 교류·협력 사업이다.

이 프로젝트는 EU의 암스테르담, 바르셀로나와 같은 10개 멘토 도시와 부산, 캐나다의 토론토, 싱가포르 등 5개의 국제 멘토 도시가 함께 참여할 계획이며, 총 15개의 멘토 도시들이 EU의 100개 도시와 파트너를 맺어 5개의 정책 분야별로 맞춤형 지도와 전문가 자문, 정책 성공사례 공유, 조언을 통해 동료 도시 간 멘토링과 네트워킹을 하는 미래지향적인 'Intelligent Cities Challenge' 프로그램이다.

부산시는 이 프로젝트에서 △일자리·창업·기업지원 △디지털 공공서비스 △폐기물 관리 3개 분야 5개 과제에 걸쳐 내년 2~3월쯤부터 EU권의 멘티 도시들에 정책 성공사례를 공유하고 조언하며, 도시 간 공통과제에 대한 토론과 코치 등의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EU 권역 국가들을 비롯, 유럽 전역은 물론 전 세계에 부산시가 멘토링이 가능한 글로벌 수준의 정책 역량을 갖춘 도시라는 점을 부각할 것”이라며 “글로벌 도시로서의 위상 강화와 동시에 홍보와 네트워킹을 확장해 나갈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