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다른 일상에 대한 기대  '뉴 트립 뉴 데이展' 개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색다른 일상에 대한 기대  '뉴 트립 뉴 데이展' 개최

입력
2020.10.30 13:47
0 0

현대자동차 왕십리 오토스퀘어에서는 10월 15일부터 31일까지 <뉴 트립 뉴 데이(New Trip New Day)>전을 개최한다. 최근 기업들이 메세나 활동과 아티스트 콜라보레이션 활동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회 전반적으로 예술적 안목이 높아졌을 뿐 아니라 코로나 이후 강제적으로 문화예술을 접할 기회가 줄어들면서, 기업들은 브랜드가치를 높이고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아트컨설팅을 도입하는 추세이다.

이번 전시는 현대자동차의 ‘더 뉴 싼타페’ 출시와 함께 ‘차박 캠핑’ 문화를 응원하기 위해 아트컨설팅 전문 에이전시 더 트리니티가 기획하였다. 제목처럼 전시는 현대자동차와 함께 하는 여행의 소중함을 재발견하는 색다른 일상에 대한 기대감을 심어 준다.

전영근작가 <호수가 보이는 풍경> - 더 트리니티 제공


작품을 출품한 전영근 작가는 짐을 실은 자동차가 있는 여행지의 풍경을 그린다. 작품은 더 뉴 싼타페와 ‘차로 떠나는 즐거운 여행’의 이미지를 연결하여 출시되는 신차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준다.

전영근 작가가 현대자동차와 협업하여 특별 제작한 <호수가 보이는 풍경>을 포함하여, 한국의 아름다운 사계절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마을>연작, <해변을 달리다>, <대나무 숲> 등 총 여덟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특히 현대자동차와 전영근 작가가 협업하여 특별제작한 <호수가 보이는 풍경>이라는 작품이 눈길을 끈다. 작품이 그려내는 싱그러운 이미지는 행복한 ‘차박 캠핑’을 약속한다. 아티스트와의 협업은 인간 중심의 기업철학을 보여주는 효과적인 방식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