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차화연, '런온'서 국민 배우 변신...임시완과 모자 케미 예고
알림

차화연, '런온'서 국민 배우 변신...임시완과 모자 케미 예고

입력
2020.10.28 10:48
0 0
차화연이 '런온'에 합류했다. 우먼센스 제공

차화연이 '런온'에 합류했다. 우먼센스 제공

배우 차화연이 '런온'에 합류하며 80년대 국민 첫사랑이자 국민 배우의 품격을 보여준다.

JTBC 새 수목드라마 '런온'은 같은 한국말을 쓰면서도 소통이 어려운 시대, 서로 다른 세계에 살던 사람들이 각자의 언어로 소통하고 관계를 맺으며 사랑을 향해 '런온'할 로맨스 드라마다.

가슴을 울리는 연기력으로 대중의 폭넓은 사랑을 받는 차화연은 '런온'에서 80년대 국민 첫사랑이자 육상 선수 기선겸(임시완)의 엄마 육지우 역을 맡아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또 한 번 흥행 신화를 이어갈 예정이다.

실제 '80년대 멜로퀸'으로 불리며 큰 사랑을 받았던 차화연은 청순한 비주얼과 탄탄한 연기력을 앞세워 드라마와 영화의 주연 배우로 활약함은 물론이고 당대 최고의 톱스타들만 찍는다는 화장품 광고에 백상예술대상 인기상까지 거머쥐며 당대 최고의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최고 시청률 75%라는 대기록을 세웠던 드라마 '사랑과 야망'에서 김미자 역을 통해 뜨거운 인기를 모으며 '80년대 국민 첫사랑'의 위엄을 증명했다.

이후 차화연은 드라마 '천사의 유혹' '천 번의 입맞춤' '사랑해서 남주나' '엄마' '하나뿐인 내편' '한 번 다녀왔습니다' 등의 작품에서 믿고 보는 명품 연기 내공을 선보이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연이어 이혼과 파혼을 선언한 자녀들로 인해 울고 웃었던 엄마 옥분으로 분해 빛나는 존재감을 입증, 국민 엄마의 저력으로 안방극장에 큰 울림을 선사했다.

'국민 엄마 옥분'에서 국민 여배우 지우로 변신을 예고한 차화연은 '런온'을 통해 또 다른 엄마의 모습을 보여줄 계획이다. 차화연이 임시완과 어떤 모자 케미를 펼치며 재미를 전달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런온'은 차화연 외에도 임시완 신세경 최수영 강태오 등이 출연을 확정했으며 12월 첫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