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14번째...충전 중이던 전기차 '코나'에서 또 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벌써 14번째...충전 중이던 전기차 '코나'에서 또 불

입력
2020.10.17 12:55
수정
2020.10.17 13:33
0 0

17일 경기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충전소에서
2018년 출시 후 14번째

17일 오전 3시 40분께 경기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 세워진 코나 전기차에서 배터리 충전 중 불이 났다. 남양주소방서 제공


잇따른 화재로 리콜이 결정된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코나' 관련 화재가 17일 또 발생했다.

남양주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40분쯤 경기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전기차 급속충전소에서 충전 중이던 코나에서 불이 났다. 신고자는 "펑 소리가 나면서 차 뒷부분에서 연기와 불꽃이 보였다"고 119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코나 관련 화재는 전날 사고를 포함하면 2018년 차 출시 이후 14번이 발생했다. 앞서 지난 4일 대구를 비롯해 지난달 26일 제주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에서 불이 나는 등 올해에만 7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국내외에서 관련 사고가 잇따르면서 국토교통부도 지난해 7월부터 코나 화재 원인 조사에 나섰지만, 결과는 아직까지 나오지 않았다.

결국 현대차는 지난 8일 코나 2만 5,000여 대를 대상으로 리콜을 결정했다. 지난 16일부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배터리 교체를 진행 중이다.

양승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