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앨리스' 실신한 주원, 시간여행 간 것일까 '긴장감 UP'
알림

'앨리스' 실신한 주원, 시간여행 간 것일까 '긴장감 UP'

입력
2020.10.16 14:55
0 0
주원의 쓰러진 모습이 포착됐다. SBS 제공

주원의 쓰러진 모습이 포착됐다. SBS 제공


'앨리스' 김희선이 2010년으로 시간여행을 갔다. 주원은 어떻게 됐을까.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가 후반부에 접어들며 강력한 스토리 폭탄을 터뜨리고 있다. 박진겸(주원)과 윤태이(김희선)는 시간여행의 비밀을 파헤치며 앨리스와 '선생'의 존재가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이제 박진겸은 10년 전 엄마를 죽인 범인을 잡기 위해, 윤태이는 박진겸의 죽음을 막기 위해 '선생'과 맞설 것이다.

지난 12회 엔딩은 안방극장에 큰 충격을 선사했다. 윤태이가 2010년으로 시간여행을 간 것. 앞서 윤태이는 오시영(황승언)과 함께 자동차를 타고 이동하다가 교통사고를 당했다.

윤태이가 정신을 잃은 가운데 자동차가 화염에 휩싸였고, 뒤쫓아온 박진겸은 온몸을 던져 윤태이를 구하기 위해 달려들었다. 이후 윤태이가 2010년 박진겸의 집에서 눈을 뜬 것이다.

죽음 위기 속에서 윤태이가 2010년으로 시간여행을 갔다. 그렇다면 윤태이를 구하려던 박진겸은 어떻게 됐을까.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이런 가운데 16일 교통사고 직후, 박진겸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박진겸은 홀로 도로 위에 서 있다. 이어 그는 자신의 뒤에 있는 자동차로 달려가 자동차 안에 누가 타고 있는지 확인하는 것처럼 보인다. 자신이 정신을 잃기 전 죽음 위기에 처했던 윤태이를 찾는 것으로 짐작된다.

그의 얼굴에는 불안감과 긴장감이 가득하다. 그러나 이미 윤태이는 사라져 버린 상황. 그렇다면 박진겸이 눈을 뜬 이곳은 어디일까. 박진겸도 윤태이처럼 시간여행을 한 것일까.

특히 궁금증을 자극하는 것은 마지막 사진 속 박진겸의 위태로운 모습이다. 박진겸이 정신을 잃은 채 도로 위에 쓰러져 있는 것. 그의 코에서는 붉은 피가 흐르고 있다. 앞서 박진겸은 2010년으로 시간여행을 갔다가 2020년으로 돌아왔을 때, 2021년으로 갔던 윤태이가 2020년으로 돌아왔을 때 이렇게 코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이와 관련 제작진은 "'앨리스' 13회, 14회는 폭풍처럼 휘몰아친다. 베일에 싸여 있던 선생의 존재가 드러나고, 예언서 마지막 장 관련 비밀도 공개될 것이다. 과연 박진겸이 윤태이처럼 시간여행을 간 것인지, 이후 박진겸과 윤태이가 마주할 진실은 무엇일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앨리스' 13회는 1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