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히든싱어6' 김완선 "아이유 버전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 기억에 남아"
알림

'히든싱어6' 김완선 "아이유 버전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 기억에 남아"

입력
2020.10.16 10:44
0 0

김완선이 원조 가수로 나선다. JTBC '히든싱어6' 제공

김완선이 원조 가수로 나선다. JTBC '히든싱어6' 제공

김완선이 아이유 버전의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에 대해 이야기했다.

16일 방송되는 JTBC '히든싱어6'에서는 원조 가수 김완선이 10대에 데뷔해 활동할 때의 비화와 후배들의 리메이크에 대한 생각을 전한다.

1986년 17세의 어린 나이에 데뷔한 김완선에 대해 이날의 패널 신지는 "사실 그때 너무 뇌쇄적인 눈빛 때문에 17세가 아니라는 소문도 많았는데..."라고 이야기를 꺼냈다. 김완선은 "당시에는 가수가 되는 경로가 대개 대학생들의 가요제 등이었기 때문에, 10대일 거라고는 대부분 생각하지 못해서 그랬던 것"이라며 웃었다.

김정남은 "당시에도 무대 뒤 전문 댄서들이 있었는데, 그들보다 더 춤을 잘 추면서 노래까지 하는 최초의 댄스가수였다"고 돌아봤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춤 실력을 어린 나이에 쌓게 된 것에 대해 김완선은 "연습생이라는 게 없던 시절인데, 나는 3년 정도 연습생을 하면서 춤을 배웠다"고 밝혔다.

이처럼 국내 1호 댄스가수이자 국내 1호 연습생인 김완선은 찢어진 청바지, 란제리룩, 레이어드 룩 등 현재도 유행하는 스타일을 1980년대에 처음 유행시킨 패셔니스타이기도 하다. 김완선이 1980년대에 보여준 다양한 스타일은 인기 아이돌인 수지 제니 화사 등에게 새롭게 재해석되고 있다.

김완선은 지금도 사랑받는 명곡 중 하나인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가 많은 후배들에 의해 리메이크된 것에 대해 "전부 좋지만 경쾌한 노래를 아주 쓸쓸하게 표현해 완전히 다른 느낌을 줬고, 뮤직비디오에서도 함께한 아이유 버전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한편 '히든싱어6' 김완선 편은 이날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