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서민 교수 "대깨문 압력에 지방강의 취소돼, 대깨문의 나라"
알림

서민 교수 "대깨문 압력에 지방강의 취소돼, 대깨문의 나라"

입력
2020.10.15 07:32
수정
2020.10.15 10:10
0 0

도서관 측 "학부모 민원 쏟아져…부득이하게 취소"

서민 단국대 교수가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선릉로 최인아책방에서 열린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기자 간담회에서 책 소개를 하고 있다. 뉴시스

서민 단국대 교수가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선릉로 최인아책방에서 열린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기자 간담회에서 책 소개를 하고 있다. 뉴시스

'조국 흑서'의 공동저자인 서민 단국대 교수가 지방에 예정돼있던 본인의 강의가 갑작스레 취소된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 강성 지지자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서 교수는 1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깨문(대가리 깨져도 문재인)의 힘'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친절한 어느 분이 제보해주신 건데 서산에 사는 대깨문께서 강의를 취소하도록 압력을 넣었단다"라고 전했다.

그는 먼저 "이달 20일과 27일 저녁 8시부터 충남에 있는 서산시립도서관에서 인문학 강의가 있었다"며 "한가지 고민은 21일 오전 7시 반 진주에서 강의가 있다는 것이었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장거리 운전을 꺼려하는 편이지만 강의가 끝난 밤 9시 서산에서 진주까지 갈 대중교통편은 존재하지 않았다"면서 "'40만원을 내고 택시를 타야할까, 그냥 운전할까' 이 고민은 대깨문들에 의해 해결됐다"고 했다.

강의가 예정돼있던 도서관의 관장이 서 교수에게 전화해 취소를 통보했다는 것이다. 서 교수는 "관장님은 그냥 미안하다고만 했지만 난 그 이유를 알고 있었다"며 제보내용을 소개한 뒤 "고민이 해결돼 기분이 좋았지만 이로써 확인할 수 있었다. 이 나라는 대깨문의 나라라는 것을"이라고 덧붙였다.

서 교수가 글에 첨부한 제보사진에는 '서민교수 강연 취소됐다고 전달 받았습니다'라는 문자 사진과 함께 한 누리꾼이 쓴 "기생충 서민아, 너 서산에서 강연 취소 됐지. 그거 내가 압력했다. 내가 대깨문이거든. 강연하려면 국민의힘 소속에서 해라!"라는 내용의 글이 담겨있다.

이와 관련해 서산시립도서관 관계자는 15일 한국일보와 통화에서 "7월에 섭외할 당시 정치적인 부분은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며 "강의자가 알려진 후 다양한 계층에서 민원이 들어왔는데, 공공 도서관이다보니 시민 의견을 반영해 서 교수님께는 죄송하지만 부득이하게 취소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또한 "서 교수의 SNS에 올라온, 사진 속 댓글을 단 분이 본인이 강의를 취소하도록 압력을 넣었다고 쓴 부분은 저희로서는 의아하다"며 "정치적 성향을 지적하는 민원도 있었지만 서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은 공부 못 하는 학생의 전형'이라고 SNS에 게시했던 글에 분노한 학부모들의 항의 전화가 80~90%였다"고 설명했다.

서민 단국대 교수 페이스북

서민 단국대 교수 페이스북


이유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