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대한외국인' 현진영 "데뷔 30주년, 드넓은 태평양을 정신없이 헤엄쳐온 느낌"
알림

'대한외국인' 현진영 "데뷔 30주년, 드넓은 태평양을 정신없이 헤엄쳐온 느낌"

입력
2020.10.13 14:30
0 0
현진영이 '대한외국인'에 출격한다. MBC 에브리원 제공

현진영이 '대한외국인'에 출격한다. MBC 에브리원 제공


가수 현진영이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데뷔 30주년을 맞이한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14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현진영의 데뷔 30주년을 맞아 현진영의 절친 영화감독 봉만대, 가수 채리나. 가수 KCM이 출연해 대한외국인 팀과 퀴즈 대결을 펼친다.

현진영은 한국 비보이 1세대로 '흐린 기억 속의 그대', '두근두근 쿵쿵', '슬픈 마네킹', '소리쳐 봐' 등의 히트곡을 내며 한국 힙합의 아이콘이 된 인물. 30주년을 맞이한 현진영은 "드넓은 태평양을 정신없이 헤엄쳐온 기분이다"며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현진영의 절친한 친구들이 모인 만큼 그들의 특별한 인연이 궁금한데. 봉만대 감독은 "과거 토크쇼에서 초대 손님으로 만났다. 이후 제 영화에 음악 감독이 필요했는데 현진영 씨가 대뜸 음악 감독 출신이라고 하더라"며 함께 작업하게 된 배경을 전했다.

이어 "작업해보니 현진영 씨가 생각보다 예민하고, 소심하고, 생각보다 뒤끝 작렬이다"며 폭로해 현진영을 발끈하게 했다.

KCM은 "그 시대에 현진영을 동경하고, 존경하지 않는 사람이 없었다. 저도 그랬다. 이후 '복면가왕'에서 경쟁 상대로 우연히 만났고, 그때부터 '주입식 오른팔(?)'이 됐다"며 독특한 친분을 공개했다.

힙합 대부 현진영이 퀴즈계에서도 새 역사를 쓸 수 있을지는 14일 오후 8시 30분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정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