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미쓰백' 레이나 "현실 마주하기엔 씁쓸하고 힘들 것 같으니까" 속내 고백
알림

'미쓰백' 레이나 "현실 마주하기엔 씁쓸하고 힘들 것 같으니까" 속내 고백

입력
2020.10.13 12:46
0 0
'미쓰백' 레이나의 일상이 공개된다. MBN 제공

'미쓰백' 레이나의 일상이 공개된다. MBN 제공

레이나의 반전 일상이 공개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미쓰백'에서는 그룹 애프터스쿨과 오렌지캬라멜에서 활발한 활동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며 큰 사랑을 받았던 레이나가 반전 가득한 일상을 공개한다고 해 이목이 쏠린다.

솔로 앨범 활동 이후 게임에 빠진 레이나는 현재 밤낮이 바뀐 생활을 하고 있다. 송은이는 "내가 상상했던 레이나가 아니야"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해 더욱 궁금증을 자아내는 상황이다.

짧은 솔로 활동에 아쉬움과 허무함을 드러낸 레이나는 "현실을 마주하기엔 씁쓸하고 힘들 것 같으니까..."라며 그동안 감춰온 마음을 고백할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레이나는 자신의 귀인 라이머를 만나기 위해 집을 나선다. '한 여름밤의 꿀'로 처음 인연을 맺었던 두 사람은 최근 좋아하는 게임부터 속마음까지 편하게 털어놓는 사이다.

레이나는 오랜만에 노래나 들어보자는 라이머의 말에 민망함을 뒤로하고 노래를 부른다. 하지만 라이머는 "우리 회사 가수였으면~ 너!"라며 쓴소리를 아끼지 않아 두 사람의 만남에 시선이 쏠린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레이나는 오랜만에 '한 여름밤의 꿀'로 무대에 선다. 달콤한 목소리로 듣는 이들의 고막을 녹인 그는 이 노래를 선택한 남다른 이유를 고백해 무대와 선정한 이유에 귀추가 주목된다.

레이나의 반전 일상과 달달함 가득한 무대는 오는 15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미쓰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한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