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서쪽으로 확장, 접근성 개선… 동쪽엔 양방향 차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광화문광장 서쪽으로 확장, 접근성 개선… 동쪽엔 양방향 차로

입력
2020.09.27 13:44
수정
2020.09.27 16:13
0 0

서울 광호문광장 서쪽의 일방 통행 도로가 광장으로 편입돼 공원으로 조성되고, 오른쪽 도로는 양방향 도로로 바뀐다. 이같은 계획이 반영된 광화문광장 조감도(안). 서울시 제공


서울 도심 한복판에 자리잡은 광화문광장 일대가 확 바뀐다. 광화문광장과 세종문화회관 사이의 서쪽 일방통행 도로가 광장으로 편입돼 공원으로 조성된다. 사방이 도로로 둘러싸여 단점으로 지적된 행인들의 도보 접근성이 대폭 개선되는 셈이다. 대신 광장 동쪽의 도로가 양방향 차로로 전환하고, 교통량 우회ㆍ분산을 통해 종전과 비슷한 수준의 통행 속도를 유지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광화문광장 일대 변경 계획을 27일 공개했다.

계획에 따르면, 현재 세종문화회관과 광화문광장 사이에 있는 서쪽 도로가 없어지고, 이 공간이 광장으로 편입된다.

광장으로 편입되는 공간에는 꽃과 나무를 심어 ‘도심 속 공원 같은 광장’으로 꾸민다는 게 서울시의 계획이다. 현재 광화문광장이 있는 자리는 지금처럼 이순신장군상과 세종대왕상만 두고 주제별 쉼터 등을 마련한다.

서울시는 “시민 선호도 여론조사와 전문가 의견, 주변 건물과의 연계성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된 안”이라고 설명했다.

지하 공간은 개발하지 않는다. 인근 지역 상권 침체와 지하 매장 문화재 훼손 우려 때문이다. 시는 “현재 지하에 있는 해치마당을 리모델링하는 수준에서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 광장의 동쪽과 서쪽에 각각 있는 일방통행 도로는 KT광화문빌딩과 미국대사관 등이 있는 동쪽 도로로 합쳐져 양방향 통행으로 바뀐다. 동쪽 차로는 현재 5개 수준에서 7~9개(주행차로수 7차로) 수준으로 확장된다.

시는 “광화문 일대 평균 통행속도가 저하될 것이라는 우려를 고려했다”며 “교통량 우회 및 분산처리로 도심 교통량 수요를 집중 관리하고, 광장 주변 교통 운영체계를 세부적으로 개선해 현행 수준의 통행 속도를 유지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달 말부터 동쪽 도로 확장 공사를 시작하고, 도로 정비 공사가 끝나면 서쪽 도로에서 문화재 정밀발굴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2023년을 목표로 경복궁 월대(月臺) 복원을 추진한다. 월대는 궁전 건물 앞에 놓는 넓은 단을 뜻하며, 경복궁의 앞터 격이다. 위치상 광화문 앞이어서 이 공간을 복원하면 광화문광장 북쪽의 주요 도로인 사직로와 율곡로 차량 흐름을 저해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작업을 단계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사직로 기능 유지 등 교통흐름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내년 상반기 관계기관 협의 등 사전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내년 하반기에 정밀 발굴조사를 통해 2023년까지 월대 등 문화재 복원과 주변을 정비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인근 교통대책 등은 지역주민, 행정안전부, 문화재청 등 관계기관 협의와 각종 사전 행정ㆍ심의 절차를 통해 확정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부터 광화문광장 재구조화를 추진하면서 광화문광장을 넓히고 도로를 줄이려 했지만 정부서울청사를 관리하는 행정안전부, 광화문 일대 주민 등의 반대로 사업 시행이 늦춰져 왔다.

김학진 행정2부시장은 “시민과 지역주민의 바람을 담은 광장의 밑그림을 완성했다”며 “변화되는 광화문광장은 서울이 자연과 공존하며 재난에 대비할 수 있는 생태문명도시로 본격 전환하는 사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