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행 대한항공 여객기서 60대 '조종실 진입 시도' 난동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시애틀행 대한항공 여객기서 60대 '조종실 진입 시도' 난동

입력
2020.09.25 21:11
0 0

인천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전망대서 바라본 계류장의 대한항공 항공기. 영종도=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을 이륙해 미국 시애틀로 향하던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60대 남성이 난동을 부리다 미국 경찰에 인계됐다.

25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40분쯤 인천공항을 출발한 KE019편 여객기에 탑승한 A씨가 승무원을 위협하며 난동을 부렸다. A씨는 한국계 미국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착륙 40여분을 앞두고 객실 주방에 들어와 승무원 3명을 위협하고, 조종실 진입까지 시도하다 승무원에게 제압됐다. 대한항공은 시애틀 공항 도착 후 미국 경찰에 A씨를 인계했다.

허경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