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지나갔는데…" 의대생 국시 응시 의사에 '싸늘'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버스 지나갔는데…" 의대생 국시 응시 의사에 '싸늘'

입력
2020.09.24 15:13
0 0

의대 본과 4학년 "응시 의사 표명" 공동성명서 발표
누리꾼들 "응시 허락하면 특혜", "이게 불공정"

한 전공의가 10일 서울 광진구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본관 앞에서 공공의대 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뉴시스

전국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들이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에 응시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곳곳에서 싸늘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시험을 보게 허용하는 것이 오히려 공정성을 해치는 일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전국 40개 의과대학ㆍ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24일 "전국 40개 의대ㆍ의전원 본과 4학년은 국시에 대한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국민 건강권이 위협받고 의료 인력 수급 문제가 대두되는 현 시점에서 우리는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국시 거부를 중단하고도 응시 의사를 밝히지 않아 왔던 의대생들이 처음으로 의사를 표명했지만, 정작 여론은 싸늘하다.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의대생들의 국시 응시 의사 표명에 대한 부정적인 글이 다수 올라왔다.

누리꾼들은 "누가 보면 그 동안 정부가 국시를 못 보게 압력이라도 넣은 줄 알거다"(제****), "이미 버스 지나간 걸로 아는데 두 번이나 미루고도 의대생들이 응시 하겠다고 하면 언제든 볼 수 있는 게 국가고시냐"(말****), "국민에게 사과는 없고 시험을 볼테니 날짜를 잡아달라는 거냐"(컨****) 등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공정성과 특혜에 대해서도 문제가 제기됐다. "국시 관련해서는 정부에서 대꾸도 해주지 말아야 한다. 상대해 주는 것 자체가 불공정이다"(무****), "올해 국시 보게 해주면 특혜다. 절대로 보게 해주면 안 된다"(la****), "다른 국가고시는 1초만 늦어도 접수 자체도 안되는데 의대생이 그런 특권을 갖냐"(그****) 등이다.

응시 의사 표명이 실제 시험 응시로 이어질 지는 미지수다. 그 동안 정부는 국시 접수 기한이 이미 지난 만큼 형평성과 공정성을 고려할 때 국민의 동의와 양해가 선행되지 않으면 추가 기회를 주기 어렵다는 입장을 유지해 왔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1차관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재응시 기회와 관련해 "안타까운 사례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은 염려가 되지만, 정부의 기존 입장 변경을 검토할 상황은 아직 아니다"라고 밝혔다.

윤한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SNS 눈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