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틱스  측, 노출 강요 논란에 "잘못 인정, 조치 취할 것" 사과 [공식]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파나틱스  측, 노출 강요 논란에 "잘못 인정, 조치 취할 것" 사과 [공식]

입력
2020.09.17 08:40
0 0

걸그룹 파나틱스의 소속사가 라이브 방송 중 스태프의 부적절한 발언을 두고 불거진 '노출 강요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파나틱스 브이라이브 영상 캡처


걸그룹 파나틱스의 소속사가 라이브 방송 중 스태프의 부적절한 발언을 두고 불거진 '노출 강요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파나틱스는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과거 멤버들이 진행했던 네이버 V LIVE 방송 영상과 관련한 논란에 휩싸였다.

문제가 된 것은 해당 영상 속 등장한 현장 진행 스태프의 발언이었다. 당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팬들과 소통하던 파나틱스 멤버들은 짧은 치마를 입고 소파에 앉아 있었다. 이후 한 관계자가 멤버들의 다리를 가리기 위해 겉옷을 건넸고, 멤버들은 옷으로 다리를 덮으며 방송을 이어 나가려 했다.

하지만 그때 한 스태프가 "(다리를) 가리면 어떻게 하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 바보냐"라는 발언을 했고, 멤버들은 눈치를 보며 다리 위를 덮고 있던 겉옷을 치웠다.

이 모습은 고스란히 라이브 영상을 통해 송출됐고, 이를 접한 팬들은 소속사 측이 멤버들에게 노출을 강요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드러냈다.

논란이 커지자 17일 소속사 에프이엔티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지난 7일 방송된 파나틱스 네이버 V라이브 방송 중 현장 진행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사는 심각성을 느끼며 그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멤버들과 팬분들께 먼저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라이브 방송 중 발생한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이 어떠한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관련된 책임자는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겠다"라며 "에프이엔티는 향후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하게 신경 쓰겠다"라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끝으로 소속사 측은 "파나틱스를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여러분이 아껴주시는 아티스트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라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한편 파나틱스는 지난해 8월 데뷔한 신인 걸그룹으로 과거 엠넷 '프로듀스48'에 출연했던 김도아가 소속돼 있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