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철 군산문화협동조합 로컬아이 이사장 '지역혁신가' 선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박형철 군산문화협동조합 로컬아이 이사장 '지역혁신가' 선정

입력
2020.08.27 14:15
수정
2020.08.27 15:25
0 0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3기
캐릭터 사업 통해 공유경제 실천 공로

박형철 군산문화협동조합 로컬아이 이사장


전북 군산문화협동조합 로컬아이 박형철(47) 이사장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균발위) 제3기 지역혁신가로 선정됐다. 박 이사장은 전국 처음으로 민간 주도의 지역캐릭터 사업을 통해 공유경제를 실천하고 골목상권을 살리는데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균발위는 지역혁신 체계 구축과 활성화를 위해 지역혁신가를 선정하고 있다. 문화ㆍ예술, 마을ㆍ환경, 산업ㆍ일자리, 교육ㆍ복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적이고 창의적 아이디어로 지역의 변화를 이끈 후보자에 대해 서면평가와 심사위원회 평가 등을 거쳐 최종 선정한다.

박 이사장은 2016년 고용ㆍ산업 위기에 처한 군산의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협동조합 '로컬아이'를 만들어 '먹방이와 친구들'이라는 지역캐릭터를 자체 개발해 선보였다. 이 캐릭터는 1900년대 군산세관 책임자였던 프랑스인이 데려온 프랜치 불독과 당시 다양한 국가의 거주인들을 대표하는 강아지를 스토리텔링화했다.

그는 캐릭터를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무료로 제공해 골목상권 활성화를 이끌었다. 지역 농산물을 재료로 한 먹거리 개발, 군산의 관광과 역사를 소재로 한 뮤직비디오와 애니메이션 제작, AR(증강현실) 군산스탬프투어 앱 등 지역 캐릭터를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 군산관광의 새로운 길을 제시했다.

군산대와 협업해 군산세관 내 폐창고를 문화예술플랫폼으로 재구성하고 인문학콘서트 등 다채로운 무료 행사를 시민들에게 제공하며 지역의 문화예술 활성화를 이끈 점도 주목 받았다. 박 이사장은 앞으로 지역혁신 우수사례의 전국 확산을 위해 균발위로부터 혁신가 활동을 지원받는다.

박 이사장은 "진정한 지역혁신은 지역에 거주하는 시민들의 능동적인 참여를 통해 만들어 낼 수 있다"며 "먹방이의 시작이 지역을 사랑하는 시민의 마음에서 출발했던 것을 잊지 않고 앞으로도 군산을 널리 알리고 이를 통해 만들어진 일자리와 이익을 군산시민과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하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