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 측 "사극 '마음에 베이다'? 제안 받은 작품 중 하나일 뿐" [공식]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손예진 측 "사극 '마음에 베이다'? 제안 받은 작품 중 하나일 뿐" [공식]

입력
2020.08.25 14:00
0 0

손예진 측이 '마음에 베이다' 출연설에 대해 "제안 받은 작품 중 하나"라고 해명했다. 한국일보 DB


배우 손예진이 '마음에 베이다' 출연을 제안 받았다.

손예진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25일 본지에 "새 드라마 '마음에 베이다'는 제안 받은 작품 중 하나일 뿐"이라고 전했다.

이어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현재 손예진이 구체적으로 논의 중인 작품은 할리우드 영화 '크로스'뿐"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앞서 한 매체는 손예진이 '마음에 베이다' 출연을 제안 받고 세부 사항을 조율 중이라고 보도했다. 빅토리콘텐츠가 제작하는 '마음에 베이다'는 평강과 온달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자 SBS '사임당 빛의 일기', MBC '이몽', TV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 등을 연출한 윤상호 PD의 신작으로 알려졌다.

그간 손예진은 SBS '대망', 영화 '해적 : 바다로 간 산적' '덕혜옹주' 등에서 사극 연기를 선보이며 장르 불문 연기력을 증명한 바 있다.

한편 손예진은 올해 초 종영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윤세리 역을 맡아 국내는 물론 전 세계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