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모범형사' 강력2팀 꼴통들, 오정세-지승현에 통쾌한 응징 기대!
알림

'모범형사' 강력2팀 꼴통들, 오정세-지승현에 통쾌한 응징 기대!

입력
2020.08.24 15:22
0 0
‘모범형사’가 종영까지 단 2회를 남겨두고 있다. 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 제공

‘모범형사’가 종영까지 단 2회를 남겨두고 있다. 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 제공


종영까지 단 2회 남은 ‘모범형사’가 장승조와 양현민의 일촉즉발 스틸컷을 공개하며, 강력2팀 형사들의 감사와 애정이 담긴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가 오늘(24일) 밤, 15회 방송을 앞두고 일촉즉발 스틸컷을 공개했다. “오늘은 그냥 조용히 가게 좀 내버려 둬라”라며 심동욱(김명준)을 인질로 잡은 채 위협하는 남국현(양현민)과 이를 지켜보다 결국 총을 든 오지혁(장승조)이 포착된 것.

위기의 상황에서 강도창(손현주)과 오지혁, 그리고 강력2팀 형사들이 5년 전 2건의 살인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 통쾌한 정의구현을 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방영 전, “흉내 내는 것이 아닌, 날 것의 느낌으로 가자 얘기했었다”며 “촬영 전, 감독, 작가, 배우들 모두가 다른 드라마를 할 때보다 자주 만났다”고 했던 손현주. 그의 전언대로 베일을 벗은 ‘모범형사’의 형사들은 여타 형사물에 등장하는 그들과는 달랐다.

강도창을 비롯 강력2팀 형사들은 대단한 영웅이 아닌, 똑같이 일상을 버텨내며 살아가고, 때론 실수를 저지르는 평범한 사람들이었다.

하지만 “세상은 못 바꿔도 최소한 한 사람 인생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는 형사들이었고, 이들의 연대는 또 다른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강력한 '꼴통력'과 '단합력'으로 뭉쳐, '찐' 케미를 선보인 강력2팀 형사들은 “감독님, 많은 선배, 동료 배우들, 스텝분들까지. 좋은 분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 행복했다”는 마지막 인사를 전해왔다.

이어 “소중한 추억이 이제 마감되고 있지만, 우리가 강력2팀이었고, 가족이었던 것은 변함 없을 것이다”라는 조희봉, “언제나 한 식구처럼 함께했던 강력2팀 팀원 배우들과 함께해 무엇이든 다 해낼 수 있었던 마법같은 시간이었다”는 차래형, “정말 재미있고 보람된 작업이었던 것 같다. 모두 멋졌다”는 김지훈 등 '모범형사'와 강력2팀 식구들에 대한 진솔한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제작진은 “지금까지 '모범형사'와 함께 달려와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15, 16회에서 강도창과 오지혁, 그리고 강력2팀 형사들이 통쾌한 정의구현을 할 수 있을지, 오종태와 유정석이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끝까지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모범형사’ 제15회, 오늘(24일) 오후 9시 30분 JTBC 방송.

김정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