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서울시 "민주노총 등 8ㆍ15 집회 모든 참석자 검사 실시"
알림

서울시 "민주노총 등 8ㆍ15 집회 모든 참석자 검사 실시"

입력
2020.08.24 12:22
0 0
24일 서울 중구 소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사무실. 뉴스1

24일 서울 중구 소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사무실. 뉴스1


24일부터 8ㆍ15 광복절 관련 집회에 참여한 모든 서울 시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한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오늘 광화문에 한정하지 않고 8ㆍ15 집회 참석자들은 모두 진단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각 보건소 및 선별진료소에 지침을 내렸다"고 밝혔다.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 성북구 소재 '사랑제일교회' 일부 교인들이 참석한 일부 보수 단체의 광화문 집회 외 서울 종로구 보신각 일대에서 같은 날 열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주최 집회 참여자 중에서도 확진자가 나온 데 따른 조처다. 2,000여명이 참석한 이 집회에선 기아자동차 화성지회 소속 A씨가 지난 2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박 방역통제관은 "확진자는 평택시 거주자"라며 "평택 보건소에서 동선 등 자료가 오면 이를 토대로 서울시도 적극적으로 방역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집회 참여자 등의 코로나19 검사율을 높이기 위해 '익명검사'도 시행한다. 실명 검사가 원칙이지만 정치적 이유 등으로 신상 공개를 원치 않는 이들을 위해 휴대폰 번호만 공개한 뒤 검사를 받는 방식이다.

시는 광복절 집회 참석자와 인근 방문자에 검사를 26일까지 당부했다. 시는 검사 대상자가 검사에 응하지 않아 확진되거나 확산을 일으킬 경우 치료비용 전액을 청구하거나 방역 비용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할 예정이다.

양승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