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집회 참가자에게 코로나19 검사 받지 말라고 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랑제일교회, 집회 참가자에게 코로나19 검사 받지 말라고 해"

입력
2020.08.17 12:00
0 0

교회 행사에 자주 참석한 확진자의 아들이 제보
"교회 관계자, 집회 이후인 17일에 검사 받으라고 해"

17일 오전 서울 중랑구 중랑노인종합복지관에서 노인들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임시 선별진료소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광훈 목사의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發) 집단감염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사랑제일교회 측이 코로나19 유증상자들에게 '15일 광화문 집회 전까지 검사를 받지 말라'고 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정부가 광화문 집회를 막고 전 목사에게 코로나19 확진에 대한 책임을 전가하려 한다며, 정부의 방역 활동에 협조하지 말라고 선동한 것이다.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의 자녀라고 밝힌 제보자는 17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사랑제일교회와 관련된 지역의 전도사나 목사 같은 분이 저희 어머니에게 전화해 '(광화문) 집회가 끝나기 전까지 보건소도 가지 말고, 진료도 받지 말라. 집회가 끝나고 3일 정도 참았다가 17일쯤 (진료를 받으러) 가라'고 했다. 너무 황당해 제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제보자의 어머니는 사랑제일교회 소속 교인은 아니지만, 교회가 주최한 행사나 집회에 꾸준히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집회 참석을 위해 서울에 올라가면 2,3일 동안 집에 안 들어온 적도 있다고 했다.

그는 "자기들이 맡은 지역이 있던데, 그 곳 목사나 전도사, 이런 분들이 주축이 돼 (기차나 지하철) 역 주변,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 전단지를 돌리게 했다. 또 전단지를 만들기 위해 숙식도 하게 했다"고 말했다. 전단지는 교회 전도가 아닌 정부를 규탄하는 반(反)정부 내용이 대부분이었다고 소개했다.

"교회 관계자가 '뒤집어 씌울 수 있으니 감기 약 먹고 참아라'고 해"

정부가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의 전광훈 담임목사를 고발하기로 했다. 사진은 6월 교회에 대한 명도집행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전광훈 목사. 연합뉴스

제보자는 어머니가 13일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고, 마침 '사랑제일교회 방문자들은 보건소를 방문하라'는 안내 문자가 와 어머니를 모시고 검사를 받으러 갔다고 했다. 그러나 어머니는 검사를 받고 싶지 않다며 버텼다고 했다. 가까스로 어머니를 모시고 병원으로 향하는 도중 교회 관계자로부터 연락을 받았고, 통화 내용은 차 블랙박스에 녹음 됐다.

교회 관계자는 제보자 어머니에게 "(병원에서) 확진자라고 하면 어떻게 하려고 하느냐. 또 (우리한테 책임을) 뒤집어 씌우면 어떻게 하느냐. 오늘 병원에 갈 거냐"고 물은 뒤, "3일 후에 가라. (15일에) 전광훈 목사 기도가 있다. 그냥 집에서 감기 몸살 약 먹고 쉬라"고 말했다.

제보자는 어머니가 당일 선별진료가 안 돼 15일이 돼서야 진료를 받았고, 16일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그는 "호송차가 와서 모시고 가는데, (어머니가) 쉽게 얘기해 세뇌를 당한 것 마냥 '이게 다 조작이다'라고 했다"며 "'확진자 수가 늘어나는 게 전 목사를 안 좋게 하려고 확대한 것'이라며 '내가 왜 병원을 가야 하느냐'고 말씀하시면서 끝까지 병원에 안 가신다고 했다"고 했다.

제보자는 정부가 교회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검사하기 어려운 환경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르신들끼리 교회에서 충동적으로 (집회에) 따라가셨다가 오시는 분들이 많다. 어머니 말씀으로는 전국에서 온다고 하니 서울, 경기와 충청, 그 외 경상도, 전라도, 제주에서 오시는 분들도 많다고 하더라. 확산되는 건 진짜 시간 문제"라고 우려했다.


류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