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어서와' 아르헨티나 쌍둥이 자매, 한국의 美 담은 보디페인팅 공개

알림

'어서와' 아르헨티나 쌍둥이 자매, 한국의 美 담은 보디페인팅 공개

입력
2020.08.17 10:43
0 0
'어서와' 아르헨티나 쌍둥이 자매가 출연한다. MBC 에브리원 제공

'어서와' 아르헨티나 쌍둥이 자매가 출연한다. MBC 에브리원 제공

세계적인 보디페인팅 아티스트 쌍둥이 자매가 한국 살이 일상을 공개한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특별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살이 4개월 차 아르헨티나 출신 자매 플로렌시아, 솔레닷과 5년 차 멕시코 출신 크리스티안이 출연한다.

쌍둥이 자매 플로렌시아, 솔레닷은 전 세계 16개국에서 보디페인팅 대회에서 수상한 실력파 아티스트다. 이날 방송에서 자매의 보디페인팅 작업이 공개될 예정이다.

두 사람은 작업 시작과 동시에 진지한 표정으로 작품을 의논하며 작업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모델들과 동작, 숨소리까지 맞추는 두 사람의 모습에 MC 신아영은 “마치 행위예술 같다”며 눈을 떼지 못했다.

자매는 “한국의 전통적인 동물인 호랑이를 그리고 있다”고 밝혀 출연진들의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플로렌시아, 솔레닷의 손끝에서 탄생한 한국 호랑이의 모습에 모두가 “판타스틱”을 외치며 박수를 보냈다.

자매가 ‘어서와’를 위해 준비한 서프라이즈도 눈길을 끌었다. 아무도 없는 줄 알았던 거실에 보디페인팅으로 위장하고 있던 플로레시아가 깜짝 등장했다. 이에 MC들은 “전혀 몰랐다”며 수준급 보디페인팅 실력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아르헨티나 출신 쌍둥이 자매의 보디페인팅 세계는 오는 20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한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