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술 더 뜬 권영세 "애완용 의원들이 반박한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 술 더 뜬 권영세 "애완용 의원들이 반박한다"

입력
2020.08.10 01:00
0 0

김웅 "애완용 검사" 발언 비판한 여당에 맞불

미래통합당 권영세 의원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권영세의 국민 속 시원 입법 토론회. 제1탄- 제2의 정의연 방지를 위한 국민감독위원회 설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이 9일 '애완용 의원'에 빗대 여당 의원들을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의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하는 세상”이라는 발언에 비난을 퍼붓자, 되레 "애완용 의원들이 반박하고 있다"고 맞불을 놓은 것이다.

권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우리나라에서는 사람이나 기관을 '개'에 비유하면 그 자체로 펄펄 뛰지만 외국에서는 그렇지 않은 모양"이라며 "국회 같이 행정부를 감시하는 기관을 감시견(watchdog)으로 표현하는 것이 그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감시기관이 감시기능을 포기하고 오히려 정부에 아부하는 행동을 보일 때 애완견(lapdog)이라고 비판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 김웅 의원은 전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와 관련,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통합당 검사 출신 의원이 이걸 비유라고. 제발 우리 검사들이 동물에 비유되는 세상은 끝내자"라며 김 의원을 비판했다. 같은 당 김남국 의원도 9일 페이스북에 "윤석렬 총장의 측근들이 승진하지 못하면, 윤 총장 뜻이 반영되지 않은 인사면 잘못된 것이고 검찰이 '애완용 검사가 득세하는 세상'이 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권 의원은 여당의 이같은 비판에 '감시견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없는 검찰에 대해 애완견이라고 비판하는 것은 무리가 아니다'는 논리로 재반박한 셈이다. 그는 “최근 우리나라에서는 ‘감시견(watchdog)’역할을 해야 할 국회, 검찰 또는 그 구성원들인 국회의원, 검사들이 ‘애완견(lapdog)’역할도 모자라, 거꾸로 감시해야 할 대상을 온몸을 던져 지키려는 ‘호위견 또는 경비견(guard dog)’역할을 자임하는 모습이 일반화됐다”고 했다. 이어 “언론조차도 믿을 수 없는 요즘, 결국 야당은 우리 국민들의 성원만을 기대하면서 수많은 ‘호위견(guard dog) 떼’에 맞서 홀로 힘겹게 ‘감시견(watchdog)’기능을 수행해야 하는 상황”이라고도 덧붙였다.


조영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