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밥먹다' 남포동 "초등학교 때 父 사업 실패" 담담 고백
알림

'밥먹다' 남포동 "초등학교 때 父 사업 실패" 담담 고백

입력
2020.08.03 23:49
0 0
남포동이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과거를 회상했다. 방송 캡처

남포동이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과거를 회상했다. 방송 캡처

배우 남포동이 학창 시절에 대해 이야기했다.

3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남포동 이영하가 출연했다.

이날 남포동 이영하는 유복했던 어린 시절을 떠올렸다. 남포동은 "외가에서 학교 재단을 운영했다"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그러나 남포동의 삶은 학창 시절에 크게 변화했다. 남포동은 담담한 목소리로 "초등학교 6학년 때 아버지가 운송업 사업에 실패하신 후 시골로 이사를 가게 됐다"고 털어놨다.

남포동은 "매일 먹던 반찬이 없어지니 중학교 때는 밥상을 엎기도 했다"며 "밥을 안 먹고 가면 학교에서 매점을 운영했던 이모가 간식을 줬다"고 밝혔다.

이영하는 "난 초등학교 때 가죽점퍼를 입고, 가죽 모자를 썼다. 이런 얘기를 하면 내 또래는 안 믿는다"며 투덜거렸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