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비판 논란 박범계 "특정지역 사투리 빗댄 표현 아냐" 해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희숙 비판 논란 박범계 "특정지역 사투리 빗댄 표현 아냐" 해명

입력
2020.08.02 11:37
0 0

“3주택자 맞다. 지금 처분절차 진행중"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재형 감사원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뉴시스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의 국회 발언을 지적했다가 ‘지역감정’을 유발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윤 의원의) 억양 관련 특정 지역 사투리를 빗댄 표현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2주택자에 1상가 소유자가 맞다”며 “지금 처분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통합당이) 정부·여당을 공격할 때 쓰는 격앙된 톤을 지적한 것인데 (윤 의원의) 메시지와 관련 없고 적절치 않은 듯해 지웠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지난 1일 SNS에 윤 의원의 ‘임대차 3법’ 비판 국회 연설을 두고 “평생 임차인인 것처럼 이미지를 가공했다”며 비판했다. 그러면서 “눈을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 없이 조리 있게 말을 하는 건 그쪽(통합당)에서 귀한 사례”라고도 적었다.

이를 두고 야당뿐 아니라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 “특정 지역을 폄하하는 듯 들린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또 “본인은 3주택자이면서 1주택자인 윤 의원을 지적할 수 있느냐”는 의견도 나왔다. 논란이 커지자 박 의원은 글에서 해당 내용을 삭제하고 ‘이상한 억양’이라는 표현을 ‘조리 있게’라는 단어로 바꿨다.

그러면서도 박 의원은 이날 윤 의원의 연설을 다시 언급하면서 “윤 의원이 결국 하고 싶은 얘기는 ‘임대인 이야기’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주택임대차보호법으로 2년마다 쫓겨날 걱정하는 분들 적어도 4년은 걱정 없게 했다”며 “전세값·월세 대폭 상승이 절대 불가능하게 했다. 전세를 월세로 돌리거나 일부 돌려도 제한을 받게 했다”고 했다.

박범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어 “금리가 낮다고 차라리 전세 빼주고 말지? 보증금 빼서 돌려주는 것은 거액의 현금 보유자 외에는 불가능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갭투자로 집 사고 전세 낀 사람은 더욱 어렵다”며 “감정적으로 큰 돈이 안된다고 전세 빼서 아들·딸 살게하는 것은 실제 쉬운 일이 아니다. 세상에는 착한 임대인 많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임대인 보상? 세상에, 없는 사람 주거안정 차원에서 법 만들어 통과시키니 나라가 그래도 있는 사람 보상해주라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결국 윤 의원은 자신이 임차인임을, 그 설움을 연설 처음에 강조했지만 임대인 보호를 외친 것”이라며 “그는 연설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대인이자 임차인이라고 표현을 바꿨다”고 직격했다.

한편 박 의원은 자신이 3주택 소유자라는 점에 대해서는 “아내가 상속받은 것이고, 지금 처분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은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