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누리, '바람피면 죽는다' 출연 확정...국정원 요원으로 변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배누리, '바람피면 죽는다' 출연 확정...국정원 요원으로 변신

입력
2020.07.31 07:35
0 0

배누리가 '바람피우면 죽는다' 출연을 확정 지었다. 에코글로벌그룹 제공

배우 배누리가 KBS2 새 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에 출연을 확정했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담는다.

배누리는 극 중 국정원 요원 엄지은 역을 맡았다. 엄지은은 뛰어난 판단력과 명석한 두뇌로 촉망받는 유능한 요원이다.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하며 극을 흥미진진하게 이끌어 갈 예정이다.

드라마 '닥터탐정' '여우각시별'부터 영화 '성난황소'까지 다수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치며 독보적인 존재감과 함께 탄탄하고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배누리가 ‘바람피면 죽는다’를 통해 색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해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는 '도도솔솔라라솔' 후속으로 오는 10월 KBS2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김한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