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떠나자 우주 바캉스... '스페이스쉽2' 내부 공개
알림

떠나자 우주 바캉스... '스페이스쉽2' 내부 공개

입력
2020.07.29 19:46
0 0

버진 갤럭틱 상용우주선 '스페이스십2' 내부공개
우주여행 90분 일정에 티켓 가격은 약 3억원

버진 갤럭틱이 28일 온라인 행사를 통해 공개한 것으로 고도로 세밀한 시설이 갖춰진 상용우주선 '스페이스쉽2' 내부. 조종사 2명과 승객 6명을 태울 수 있는 '스페이스십2'는 승객 맞춤형 좌석과 원형의 대형 창문 12개를 통해 우주를 볼 수 있다. 버진 갤럭틱,AP 연합뉴스

버진 갤럭틱이 28일 온라인 행사를 통해 공개한 것으로 고도로 세밀한 시설이 갖춰진 상용우주선 '스페이스쉽2' 내부. 조종사 2명과 승객 6명을 태울 수 있는 '스페이스십2'는 승객 맞춤형 좌석과 원형의 대형 창문 12개를 통해 우주를 볼 수 있다. 버진 갤럭틱,AP 연합뉴스

영국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의 민간 우주 탐사기업 버진 갤럭틱(Virgin Galactic)이 베일에 가려진 상용우주선 '스페이스쉽2 유니티(Spaceship VSS Unity)'의 내부를 공개했다.

2명의 조종사 외에 최대 6명이 탑승할 수 있도록 설계된 스페이스쉽2 내부는 영국 디자인 에이전시인 시모어파월(Seymourpowell)과 협력한 작품이다. 여러각도에서 우주를 감상할 수 있는 충분한 창문과 상황에 따라 바뀌는 창문 LED, 비행 기록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개인용 화면 등 다양한 기능이 있지만 우주감상의 몰입을 방해하지 않기 위해 최대한 심플하고 안전하게 제작되었다.



버진 갤럭틱이 28일 공개한 스페이스쉽2 내부 맞춤형 좌석에 설치된 안전벨트. 버진 갤럭틱 캡처

버진 갤럭틱이 28일 공개한 스페이스쉽2 내부 맞춤형 좌석에 설치된 안전벨트. 버진 갤럭틱 캡처


버진 갤럭틱이 28일 공개한 상용우주선 '스페이스쉽2' 내부 인테리어. 의자 뒤의 작은 디지털 화면은 실시간 비행 데이터 등을 보여준다. 버진 갤럭틱,AP 연합뉴스

버진 갤럭틱이 28일 공개한 상용우주선 '스페이스쉽2' 내부 인테리어. 의자 뒤의 작은 디지털 화면은 실시간 비행 데이터 등을 보여준다. 버진 갤럭틱,AP 연합뉴스


28일 버진 갤럭틱이 공개한 스페이스십2 내부 인테리어. 무중력상태에서도 원형의 커다란 창으로 우주를 볼 수 있다. 버진 갤럭틱 캡처

28일 버진 갤럭틱이 공개한 스페이스십2 내부 인테리어. 무중력상태에서도 원형의 커다란 창으로 우주를 볼 수 있다. 버진 갤럭틱 캡처


우주선 스페이스쉽2는 대형 수송기 '화이트나이트2'(WhiteKnightTwo)에 실려 충분한 고도에 도달한 후 수송기에서 분리되어 로켓엔진을 분사해 우주를 향해 공중 발사되며 최고 도달점에서 수분 간 무중력을 체험하게 된다.

2014년 시험비행 도중 우주비행사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지만, 미지의 세계를 갈구하는 열망은 멈추지 않았다. 2018년에 미국 모하비 사막에서 우주의 가장자리로 인정되는 상공 50마일(80km) 고도까지 유인 우주선을 쏘아 올리는 시험비행에 성공했고 지난해 2월에는 승객을 태운 상태에서 처음 비행해 마하3(음속의 3배, 시속 약 3,700km)로 고도 90km까지 도달했다가 지상으로 귀환하는 준궤도 유인시험비행에도 성공했다. 올해 6월에는 두번 째 우주선 활공비행도 성공적으로 마쳤다.

버진 갤럭틱은 우주왕복선에 탑승해 우주를 감상하고 돌아오는 일정으로 90분 소요되는 우주여행 상품을 기획 중으로 1인당 티켓 가격은 25만 달러(한화 약 3억 원)다.

브랜슨 회장을 비롯해 영화배우 브래드 피트와 디카프리오, 가수 저스틴 비버 등 유명인 포함해 전세계 600명 이상이 예약한 상태며, 올해 여름부터 시작할 우주여행 일정은 내년으로 미뤄졌다.

버진 갤럭틱이 공개한 사진으로 지난 6월 25일 미국 뉴멕시코에서 상용우주선 '스페이스쉽2 유니티'가 모함'이브'에 실려 고도 5만1천피트(15.5km)상공까지 올라간 후 분리되고 있는 모습. 이날 활공비행 시험은 성공했다. 버진 갤럭틱, AP 연합뉴스

버진 갤럭틱이 공개한 사진으로 지난 6월 25일 미국 뉴멕시코에서 상용우주선 '스페이스쉽2 유니티'가 모함'이브'에 실려 고도 5만1천피트(15.5km)상공까지 올라간 후 분리되고 있는 모습. 이날 활공비행 시험은 성공했다. 버진 갤럭틱, AP 연합뉴스


버진 갤럭틱이 28일 공개한 상용우주선 '스페이스쉽2' 내부 인테리어. 버진 갤럭틱,AP 연합뉴스

버진 갤럭틱이 28일 공개한 상용우주선 '스페이스쉽2' 내부 인테리어. 버진 갤럭틱,AP 연합뉴스


버진 갤럭틱이 28일 공개한 상용우주선 '스페이스쉽2' 내부. 버진 갤럭틱, AP 연합뉴스

버진 갤럭틱이 28일 공개한 상용우주선 '스페이스쉽2' 내부. 버진 갤럭틱, AP 연합뉴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