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서 조국 저격한 진중권,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당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SNS서 조국 저격한 진중권,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당해

입력
2020.07.03 18:40
0 0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5월 15일 오전 미래통합당 유의동·오신환 의원 주최로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1대 총선을 말하다! 길 잃은 보수정치, 해법은 무엇인가?'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고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진 전 교수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장이 접수돼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앞서 신승목 적페청산 국민참여연대 대표는 지난 4월 동대문경찰서에 "진 전 교수가 조 전 법무부 장관과 가족에 대해 파렴치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고발장을 제출했다. 

신 대표는 고발장에서 "(진 전 교수의) 정치적 공세와 인신공격이 헌법상 보장된 표현의 자유의 한계를 넘어섰다"고 주장했다. 동대문서는 신 대표를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한 뒤 해당 고발 건을 진 전 교수의 소재지가 있는 마포서로 이송했다.

진 전 교수는 올해 초 가족 입시비리 의혹 등 '조국 사태'와 관련해 본인 페이스북에  "웅동학원 탈탈 털어먹었죠? 동양대도 대입용 허위증명 발급의 수단으로 잘도 이용해 먹었죠? 내가 말을 안 해서 그렇지, 그보다 더 파렴치한 일도 있었습니다.", "사모펀드 문제도 그나마 중간에 불발이 됐으니 저 수준에 머물렀지, 성공했더라면 대형비리로 번질 뻔한 사건입니다" 등 조 전 장관을 비판하는 글을 잇따라 올렸다. 

한편 '적폐청산 국민참여연대'는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며, 국민이 적폐청산에 앞장선다”는 구호를 내건 단체다. 



최은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