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당독재” 메아리 없는 외침만… 출구 안 보이는 통합당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일당독재” 메아리 없는 외침만… 출구 안 보이는 통합당

입력
2020.06.30 19:10
수정
2020.06.30 19:20
0 0

통합당 "추경 시한 연장하면 예결위 참여" 제안
민주당 답변 없어 통합당만 머쓱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상임위원장 싹쓸이’ 이튿날인 30일 미래통합당은 대국민 여론전에 집중했다. 여당 단독으로 상임위원회 심사를 끝낸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심사를 ‘졸속’으로 규정하고 맹폭하는 한편, 추경안 처리를 예정보다 일주일가량 미룬다면 국회 일정에 참여하겠다며 복귀 명분 쌓기에도 나섰다.

통합당은 이날 국회에서 비상의원총회를 열어 대여 투쟁 방안을 모색했다. 통합당 의원들은 전날 민주당이 단독으로 본회의를 열어 17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하자 “일당독재” “의회민주주의의 사망”이라 성토하며 의사일정 불참을 선언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 같은 상황에 "대한민국 국회 본회의는 민주당 의총장이 됐고, 상임위 회의장은 민주당 의원들의 간담회장으로 바뀌었다"며 "이 사람들(민주당 의원들)이 장관을 했던 기관도 국회의 감사 대상인데 본인들이 상임위원장이 되면 자신들이 장관을 한 기관은 감사하지 말자는 것"이라고 울분을 토했다.

그러나 의원들은 이날도 거대 여당의 독주를 타개할만한 묘안을 찾아내지는 못했다. 과거처럼 거리로 나가 천막을 치는 방식의 강경투쟁과 여당 주도의 의사일정에 무기력하게 복귀하는 시나리오를 선택지에서 제외해놓고 보니 취할 수 있는 카드가 현실적으로 없는 탓이다. 다만 보이콧이 길어지는 것은 국민에게 ‘일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비칠 수 있는 만큼 ‘조만간 복귀해 원내에서 투쟁하자'는 공감대는 형성했다고 한다.

통합당은 고심 끝에 추경 심사를 고리로 한 중재안을 여당에 던졌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35조원이라는 어마어마한 예산 심사를 사흘 만에 마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다음 임시국회를 열어 11일까지 시한을 연장한다면 예결위에 참여해 추경 심사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임시국회 회기가 끝나는 다음달 3일까지 추경을 처리하겠다는 목표로 속도전을 펴는 정부ㆍ여당을 향해 ‘심사 기간을 약 일주일 늘리면 협조하겠다’는 새 제안을 내놓은 셈이다. 그러나 민주당이 이에 대해 이렇다 할 답변을 내놓지 않은 채 심사를 이어가면서 머쓱한 처지가 됐다.

일당독재를 비난하면서도 이를 막을 방법이 없는 통합당으로선 보이콧을 이어가며 여론에 호소하는 전략을 펼 것으로 보인다. 주 원내대표는 일단 소속 의원들에게 희망 상임위를 이날까지 제출하라고 했다. 여당이 ‘협치 제스처’를 보인다면 언제라도 국회에 복귀해 일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해석됐다.

이서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