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의 G7 참여 반대" 아베 의견 美에 전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日 "한국의 G7 참여 반대" 아베 의견 美에 전달

입력
2020.06.28 11:00
수정
2020.06.28 11:01
0 0

日 "韓, 中ㆍ北에 대한 외교자세 G7과 달라" 
美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
모테기 외무장관 "G7 틀 유지 매우 중요" 반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6월 오사카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환영식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7초간 악수를 나눈 뒤 지나가고 있다. 오사카=AP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확대해 한국을 참여시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구상에 관해 반대 의사를 전달했다고 교도통신이 28일 보도했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장관도 이날 NHK에 출연해 G7 확대에 대한 반대를 분명히 밝혔다.

교도통신은 복수의 미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한 기사에서 "일본 정부는 '중국과 북한에 대한 한국의 외교자세가 G7과 다르다'는 우려를 표명하면서 G7의 틀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전했다. 이에 미국 측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 판단을 할 것”이라고 반응했다.

올해 G7 의장국 수장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말 “G7는 시대에 너무 뒤쳐져 있다”고 지적하며 한국과 러시아, 인도, 호주 4개국을 거론하며 G11으로의 확대를 거론했다. 이후 브라질도 언급하면서 G11 또는 G12 형태의 개최를 희망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회담에서 이 같은 의사를 전달했고, 문 대통령은 “기꺼이 응하겠다”고 화답했다.

일본 정부가 미국에 반대 의사를 전달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확대 구상이 나온 직후였다. 문 대통령의 남북 화해를 우선시하는 외교뿐 아니라 친중국 성향의 자세가 강하다는 이유를 들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일본 정부가 한국을 거론해 G7 확대 반대에 나선 배경에는 러시아의 참여를 공식적으로 반대하고 있는 영국과 캐나다 정부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외교소식통은 “일본이 굳이 (G7 확대 반대에) 전면에 서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그간 한국 참여를 포함한 G7 확대 구상에 분명한 입장 대신 현상 유지를 거론하며 견제해 왔다.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지난 1일 “G7의 틀은 국제사회의 당면 과제 대처와 연계, 협력을 확인하는 자리로서 계속 중요하다”며 “(확대 대상으로 거론된) 국가들에 대해 일률적으로 말하는 것은 삼가겠다”고 밝혔다. 결국  정부가 나서 미 측에 한국의 참여 반대 의사를 공식 전달한 셈이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의 대응은 아시아 유일의 G7 참가국이라는 외교적 우위를 지켜내겠다는 생각으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의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G7 참가를 환영하고 있는 한국이 반발할 것이기 때문에 역사문제를 두고 대립하고 있는 한일관계가 더욱 냉각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모테기 외무장관은 이날 오전 NHK 일요토론에 출연해 “아웃리치(공식 회원국이 아닌 초청국)로서 어느 나라를 초청하느냐는 의장국이 결정하지만 G7의 틀 자체는 유지해 나가는 게 중요하다”며 “그게 (G7 회원국들의) 컨센서스로 보인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