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신임 받은 주호영 "상임위 명단 제출 안 해...민주당 혼란 빠질 듯"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재신임 받은 주호영 "상임위 명단 제출 안 해...민주당 혼란 빠질 듯"

입력
2020.06.25 14:15
수정
2020.06.25 14:20
0 0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비상의원총회에서 발언 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5일 "상임위 배정표를 제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15일 더불어민주당이 법제사법위원회를 포함한 상임위 6곳의 위원장을 차지하자, 사의를 밝히고 국회를 떠나 전국 각지 사찰을 돌다 이날 국회로 복귀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의원총회에서 "지금 12개 상임위를 구성하지 않으면 해당 상임위에서 추경 심사 기일을 지정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원구성 협상을 재개해 상임위를 구성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3차 추가경정예산안 심사가 시급한 여당을 압박하겠다는 의도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자기들도 고민과 딜레마에 빠진 것으로 안다"며 "자기들 마음대로 되지 않는 순간 손을 내밀 것"이라고 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박병석 의장을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까지 해온 말과 달라져서 그에 맞는 대응방안을 만들겠다"고 했다. 

홍인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