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볼턴 사실 왜곡'  국내 기사 공유하며 "봤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트럼프, '볼턴 사실 왜곡'  국내 기사 공유하며 "봤지?"

입력
2020.06.24 07:18
0 0

 

연합뉴스, 코리아타임스 靑 반박 기사로 '볼턴 저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새벽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에 대한 한국 청와대의 발표를 다룬 기사를 리트윗하며 회고록의 부적절성을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밤 '청와대가 볼턴의 한국 관련 회고록 내용이 상당 부분 왜곡됐다면서 미 정부에 관련 조치를 촉구했다'는 한국 국가통신뉴스통신사 연합뉴스 기사를 통째로 리트윗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리트윗한 기사에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사진도 함께 노출돼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 시간)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저서 '그 일이 있었던 방:백악관 회고록' 에 대한 청와대의 언급을 다룬 국내 기사를 잇따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가 볼턴의 한국 관련 회고록 내용이 상당 부분 왜곡됐다면서 미 정부에 관련 조치를 촉구했다'는 연합뉴스의 영문판 기사를 언급하며 "봐라, 볼턴은 법을 어겼다. (그것은) 기밀 정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비슷한 내용의 코리아타임스의 기사도  게시했다. 코리아타임스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입장문을 통해 볼턴이 '정확한 사실'이 아니라 '자신의 관점'의 본 것을 밝혔다고 했다"고 해당 기사에 썼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반응은 청와대의 공식 입장을 근거로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 내용의 상당 부분이 사실관계에 맞지 않을 뿐더러 전직 관료로서 책으로 내선 안 될 기밀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 정부는 전날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 중 한국과 관련한 내용에 대해 "사실을 크게 왜곡하고 있다"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 보실장의 공식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전혼잎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