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차로 보이고 싶나?" 모로코서 포착된 욱일기 형상 현대차 광고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일본차로 보이고 싶나?" 모로코서 포착된 욱일기 형상 현대차 광고판

입력
2020.06.23 10:01
0 0

카사블랑카 내 거리에 세워진 광고판 두고 교민사회 지적

북아프리카 모로코의 경제 중심지 카사블랑카의 거리에 세워진 현대자동차 광고판. 모로코 내 한국 교민들은 이 광고판이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를 연상시킨다고 지적했다. 모로코 카사블랑카 교민제공ㆍ연합뉴스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를 연상시키는 현대자동차 광고판이 북아프리카 모로코에 두 달 넘게 전시돼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모로코 내 교민 사회에 따르면 지난 3월쯤 카사블랑카 내 거리에 현대차 광고판이 세워졌다. 여성과 자동차 그림이 담긴 이 광고판 배경으로 붉은 햇살이 퍼지는 그림이 그려져 있는데, 이 그림이 욱일기 문양을 연상시킨다는 지적이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이 광고판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SNS에서는 "해외에서 일본차가 인기가 많으니 일본차인 것처럼 보이기 위해 욱일기 문양을 이용하는 것"(워*****), "일본차로 보이고 싶은가 봅니다"(단****) 등 누리꾼 비판이 잇따랐다. 

모로코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현재 모로코에는 현대차 지점이 없어 현지 업체가 현대차 광고판을 만들고 있는데, 이 광고팀이 무늬의 의미를 모르고 사용한 점을 사과한다며 곧 광고판을 철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욱일기는 태평양전쟁 등 일본이 아시아 각국을 침략할 때 육군과 해군에서 군기로 사용된 전범기로 일본 군국주의와 제국주의를 상징한다. 


박민정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