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靑의 강력 경고, 北 파국 원치 않으면 허투루 듣지 마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설] 靑의 강력 경고, 北 파국 원치 않으면 허투루 듣지 마라

입력
2020.06.18 04:30
0 0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4월 27일 판문점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안내를 받으며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악수하고 있다. 판문점=연합뉴스

청와대가 17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담화에 대해 “남북 정상 간 신뢰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사리분별 못하는 언행”을 “더 이상 감내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또 우리 측이 사태 수습을 위해 비공개 제의한 특사 파견을 북한이 일방적으로 공개한 것은 “전례 없는 비상식적 행위”라며 이런 언행들로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결과는 전적으로 북측 책임"이라고 지적했다. 전날 남북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강력 대응” 방침을 밝힌 데 이은 추가 대북 경고 메시지다.

김 부부장은 이달 들어 세 번째인 이날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비난했다. 담화에서는 문 대통령의 6ㆍ15 선언 20주년 기념 메시지를 “맹물 먹고 속이 얹힌 소리 같은 철면피하고 뻔뻔스러운 내용”이라고 했다. 대북전단 문제에 반성이 없다며 “비렬한들이나 하는 짓” “뻔뻔함과 추악함” 운운했다. 한미 동맹을 우선했다며 “파렴치한 배신”이라더니 급기야 문 대통령을 향해 “멀쩡해 보이는 사람이 정신은 잘못된 것 아닌가”라는 망발도 서슴지 않았다. 김 부부장이 인정한 대로 “말폭탄”과 다름 없다.

남북 화해의 상징인 남북연락사무소 폭파에 이어 정상 간 신뢰마저 훼손하는 이런 발언이 남북 관계는 물론, 궁극적으로 북한에 무슨 이득이 될지 알기 어렵다. 관계를 회복하자는 선의에서 나온 밀담 제의마저 걷어차며 공개하는 것은 외교의 기본 상식마저 저버리는 처사다. 북한의 어려운 경제 사정이나 정치 위기를 짐작 못할 바 아니지만 설령 그렇다 해도 이처럼 남북 신뢰를 짓밟는 언행은 자제해야 마땅하다. 이날 청와대의 강경한 대북 경고가 전례 없는 일이라는 점을 북측은 명심해야 한다.

남북 관계가 2년여 만에 심각한 국면에 접어들었다. 우리 정부로서는 북한의 도발 위협에 엄중히 맞서는 한편으로 대화의 물꼬를 트려는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대북전단 문제나 남북 정상 간 합의 미이행은 시간이 걸리고 넘어야 할 장애물도 적지 않지만 반드시 극복해야 할 사안이다. 미국이 걸림돌이라면 적어도 대미 설득 노력을 하고 있다는 점을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 국회 역시 하루빨리 정상화해 현안 타개에 힘을 보태야 할 것이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