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 복무’ 의혹 공군 사병 부친 나이스그룹 부회장 사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황제 복무’ 의혹 공군 사병 부친 나이스그룹 부회장 사퇴

입력
2020.06.16 18:45
0 0
한 공군 병사가 부대에서 각종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1인실을 사용하는 등 ‘황제 복무’ 의혹이 제기된 공군 병사의 부친으로 알려진 나이스그룹의 최영 부회장이 16일 사퇴했다.

이날 나이스는 공시를 통해 최 부회장이 대표이사 직에서 물러났다고 밝혔다. 최 부회장은 이날 오후 그룹사 직원들에게 보낸 메일을 통해 “나이스홀딩스 대표이사를 비롯한 그룹의 모든 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최 부회장은 “아직 모든 의혹이 밝혀지진 않았지만, 저의 불찰로 인해 발생한 일인 만큼 사랑하는 나이스그룹의 명성과 위상에 조금이라도 피해를 주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임직원의 마음에도 더 이상의 상처를 주는 일은 없어야겠다는 생각으로 이 같은 결정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자신을 서울 금천구 지역의 한 공군 부대 부사관으로 밝힌 한 청원인이 청원을 제기, 부대 소속 A병사가 상관인 부사관에게 빨래와 음료수 배달 심부름을 시키고 1인 생활관을 사용했으며 외출증 없이 근무지를 이탈하는 등 특혜를 얻었다고 주장했다.

공군은 해당 의혹에 대한 감찰 결과 일부가 사실로 드러났으며,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