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공동주택관리 컨설팅’ 시범서비스 내달 시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경남도, ‘공동주택관리 컨설팅’ 시범서비스 내달 시행

입력
2020.06.16 15:31
0 0

외부 전문가가 현장 찾아가서 진단

적발 위주 감사→ 계도ㆍ안내 중심 무료 컨설팅

게티이미지뱅크

경남도는 공동주택관리 투명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공동주택관리 컨설팅’ 시범서비스를 다음달부터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사업은 아파트 단지에서 입주민이 원하는 분야의 컨설팅을 신청하면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경남도 공동주택 컨설팅반’이 현장을 방문해 보다 나은 공동주택 관리 방향을 제시한다.

컨설팅반은 주택관리사, 공인회계사, 건축특급기술자 3개 분야 외부 전문가 9명으로 구성됐다.

컨설팅 분야는 △관리행정(관리규약ㆍ계약사무ㆍ장기수선계획 등 5개 항목) △회계업무(관리비ㆍ충당금ㆍ사업계획 및 예산ㆍ결산 등 8개 항목) △시설행정(안전관리계획ㆍ소방계획ㆍ건축물안전점검 등 10개 항목) 등 총 3개 분야 23개 항목이며 도민들은 최대 2개 분야까지 신청할 수 있다.

신청대상은 도내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으로 오는 30일까지 입주자대표회의의 의결을 거쳐 소재지 시ㆍ군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전문가의 현장 방문 후 30일 이내에 공동주택 운영 전반에 관한 사항을 제시한 컨설팅 결과를 받을 수 있다.

도는 올해 첫 도입되는 사업인 만큼 시범사업 단지 2개소를 우선 선정해 적발 위주의 감사가 아닌 계도ㆍ안내 중심의 컨설팅을 시행할 예정이다.

윤인국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투명하고 맑은 공동주택 관리문화가 정착되길 바란다”며 “도에서는 올해 처음 시행하는 컨설팅 사업을 통해 공동주택관리의 문제점들을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