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위기 상황 감지되면 선제적 등교일 조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세균 총리 “위기 상황 감지되면 선제적 등교일 조정”

입력
2020.06.08 10:03
0 0

전국 초ㆍ중ㆍ고 순차 등교 마무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휴일인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전국 초ㆍ중ㆍ고등학생의 순차 등교가 마무리된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가 “위기 상황이 감지되면 선제적으로 등교일을 조정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초등학교 5,6학년과 중학교 1학년생 약 135만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등굣길에 올랐다.

정 총리는 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정부는 위기 상황이 감지되면 선제적으로 등교일을 조정하고, 역학조사 및 진단검사를 신속히 해 감염 확산을 방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최근 수도권 등 일부 지역의 감염 상황으로 인해 학부모님들의 걱정과 불안이 있을 것”이라며 아직 학교에서 감염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안전한 등교 수업을 위해 학교 내에서 방역・위생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과 함께 PC방, 학원 등 학교 밖에서의 방역에도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도 우리 학생들이 보다 나은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방역의 고삐를 단단히 조이겠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지난달 20일 고3을 시작으로 네 단계에 걸쳐 순차 등교를 실시했다. 지난달 27일에는 고2ㆍ중3ㆍ초1ㆍ유치원생, 지난 3일에는 고1ㆍ중2ㆍ초3,4학년이 등교 수업을 받았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